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강제 징용 정부 간 협의' "한국이 응할 것으로 생각"

최종수정 2019.02.07 17:35 기사입력 2019.02.07 17: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일제 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 판결과 관련 국 측에 '정부 간 협의'를 요구한 시한(8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어떠한 경우에도 한국이 성의를 갖고 협의에 응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관방부(副)장관은 7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한국정부가 청구권 위반 상태를 시정하는 구체적인 조처를 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원고 측에 의한 압류 움직임이 진행되고 있는 것을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이 때문에 지난 1월 9일 한국에 협정 위반 상태의 해결을 위한 협의를 요청한 것"이라고 했다.


니시무라 부장관은 한국이 1차 협의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어떻게 할지에 대해선 "양국 간에 여러 형태의 접촉이 진행돼 왔다"고만 말하고 자세한 언급을 피했다.


그는 특히 어느 시점에 어떤 조처를 할지 등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일본정부의 전략을 보여주는 것이기 때문에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