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경찰, 시민과 함께 평온한 명절치안 유지

최종수정 2019.02.06 22:22 기사입력 2019.02.06 21:51

댓글쓰기

전남경찰, 시민과 함께 평온한 명절치안 유지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경찰청(청장 최관호)은 지난 1월 21일부터 2월 6일까지 17일간 ‘설 명절 특별치안 활동’ 기간으로 설정하고 기능별 치안 활동을 강화해, 귀성·귀경길 원만한 교통소통과 함께 전년 하루평균 설 명절 기간 5대 범죄가 6.6% 감소하고, 특히 성범죄가 28.5%, 폭력범죄가 10.5% 감소하는 등 안정적인 치안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먼저, 명절 범죄를 분석해 소매치기, 가정폭력 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이에 대한 예방 활동에 주력했다.


범죄예방진단팀(CPO) 중심으로 소규모 금융기관, 편의점 등 3701개 취약개소를 진단·보완하는 동시에 범죄예방 요령을 홍보(6084건)하고, 경찰관기동대(130명), 형사(2421명)뿐만 아니라 자율방범대 등 협력단체(3670명)와 함께 범죄취약지역에 대한 가시적 순찰 활동을 했다.


강력사건 현장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여성 인질납치, 금융기관 강도 신고 등 전 기능 합동 실제 훈련(FTX)을 28회 실시했다.


또 빅데이터 분석결과, 연휴 기간 가정폭력 신고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연휴 前 재발 우려 가정(383개소) 모니터링을 완료하는 등 세심하게 관리한 결과, 가정폭력 신고(1일 평균)는 지난해 설 명절 총 130건(32.5건)보다 15.7% 감소한 1日 27.4건(총 137건)을 처리했다.

그리고 지역 경찰, 기동대 등 가용경력 총동원, 단계적 교통관리로 원활한 교통소통 및 교통안전 확보를 위해 노력했다


설 연휴 기간 귀성→귀경 교통량은 예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가운데, 공원묘지, 주요 교차로 등 교통 혼잡 구간에서 소통 근무와 교통사고 다발지역에서 음주운전 및 교통사고 예방 근무 등 교통안전 활동 강화로 지난해보다 교통사고 건수는 5%(85건→80건) 부상자는 32%(156명→105명) 각각 감소했다.


설 연휴 기간 원활한 소통과 교통안전을 목표로 가용 경력(390명)과 장비(순찰차 등 167대)를 집중 배치해 원활한 교통소통과 교통사고 예방에 노력했으나 사망사고가 4건이나 발생한 것은 매우 아쉽다. 사망사고 모두 음주→이륜차→보행자사고 등 전남지역의 전형적인 사고 유형으로 명절 이후에도 계속하여 교통사고로부터 도민의 안전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


전남 경찰은 “앞으로도 설 명절 기간에 한정하지 않고 지역공동체와 협력해 CCTV 증설, 취약지역 순찰 등 가시적 활동을 통해 제복 입은 시민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4@hanmail.net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