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환영" vs "비핵화 성과내야"…여야, 북미회담 '온도차'

최종수정 2019.02.06 16:18 기사입력 2019.02.06 16:1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여야는 오는 27~28일로 확정된 제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한 목소리로 기대감을 내비치면서도 온도차를 드러냈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환영의 뜻을 밝히며 비핵화와 제재완화 등 그에 상응하는 조치에 대한 성과에 방점을 찍은 반면 자유한국당은 완벽한 비핵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6일 논평을 내고 "크게 환영한다"며 "이번 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이 적극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적극적인 북미 간 비핵화와 상응조치 로드맵이 도출될 것이란 기대감이 높아진다"며 "이번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의미있는 진전을 이루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반겼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에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진심으로 성공하길 바란다"며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과거 이념의 굴레를 벗어나 한반도 평화문제의 진전을 위해 함께 뜻을 모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도 정호진 대변인 논평을 통해 "두번째 만남이 이뤄지는 만큼 행동으로 이어지는 실질적 성과로 한반도 평화에 새 이정표가 새겨지길 기대한다"며 "곧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으로 한반도 평화의 새 봄이 성큼 다가오길 기대한다"고 환영했다.


반면 한국당은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성과를 강조하며 유보적인 입장을 취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이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핵탄두의 완전한 폐기를 위한 시한을 정하고 북한의 핵보유 및 개발현황 정보 이전으로 완전한 북한 비핵화 1단계 절차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대북제재는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유지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이어 "종전선언도 평화조약으로 이어져 미군철수 요구로 연결될 수 있기 때문에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 없이 종전선언 합의를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도 김삼화 수석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환영한다"면서도 "2차 회담에서도 북한 비핵화의 구체적인 성과를 얻지 못한다면 북한은 핵무기 보유를 고집하고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계속되는 불안한 정세가 장기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그는 "북한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핵을 폐기하고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복귀해야 하며 국제사회는 북한의 이행조치에 따라 대북제재를 해제하고 경제협력을 시작해야 한다"며 "우리정부는 어느 대보다 각별히 한미동맹을 굳건하게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