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러시아 추가제재 난색 "해킹은 컴퓨터 탓"

최종수정 2016.12.30 04:08 기사입력 2016.12.29 15:00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러시아에 대한 경제 재제 강화에 대해 우회적으로 반대 의사를 밝혔다.

28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당선인은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기자들에게 러시아 대선 개입 조사 및 제재 움직임과 관련, "아직 논의해본 적 없다. 시간이 좀 걸릴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컴퓨터로 인해 우리 삶은 더욱 복잡해졌다. 무엇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파악하기 힘들어졌다"며 대선 개입에 대한 러시아의 책임을 컴퓨터로 환기시키려는 발언을 이어갔다.

또 트럼프 당선인은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를 언급한 미 공화당 중진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의 발언에 대한 생각을 묻자 "나는 그레이엄 의원의 추진 사항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며, 그에게 어떤 지시를 내리지도 않았다"고 일축했다.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하루 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개인을 비롯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미국 언론들도 러시아의 미 대선 해킹 개입에 대한 보복 조치가 이르면 이번주 발표될 것이라고 일제히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경제 제재와 외교적 견책 등의 보복이 고려되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트럼프 당선인의 소극적 태도로 러시아에 대한 제재 조치는 방향성을 잃고 있는 모양새다. 허핑턴포스트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온 트럼프 당선인이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에 부담감을 느끼고 있다고 해석했다.

한편 이날 트럼프 당선인은 이스라엘의 정착촌 문제에 대해서도 강력히 지지할 것임을 재확인했다.

그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이스라엘 정착촌 건설 중단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것에 대해 이스라엘은 매우 불공정한 대우를 받고 있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