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기야’ 김학도, 서울·인천에 아파트 13채…기막힌 재테크 꿀팁

최종수정 2016.12.24 03:01 기사입력 2016.12.23 12:21

댓글쓰기

김학도가 재태크 수익률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사진= SBS '자기야-백년손님' 방송 캡처

김학도가 재태크 수익률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사진= SBS '자기야-백년손님'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누리 인턴기자] 개그맨 김학도와 아내인 프로바둑기사 한해원이 아파트 13채를 소유하고 있다고 말해 화제다.
22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에서는 김학도-한해원 부부의 재테크 꿀팁이 공개됐다.

김학도는 재태크 수익률을 묻는 질문에 “주식 수익률이 400%가 넘은 적도 있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김환은 “그러면 아파트는”이라고 물었고 김학도는 "지금 소유한 아파트가 아내 명의로 10채, 내 명의로 1채, 처가 명의로 2채. 총 13채다. 서울, 인천“이라고 답했다.
김학도는 “그 아파트는 세를 줬냐?”라는 질문에 대해 “아파트는 세를 끼고 가격이 오르면 팔고, 또 다른데 사고. 소형아파트로만 갖고 있다”고 밝혀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네티즌들은 “와~~ 13채라니..... 난 난 난” (TEs***) “대체 무슨 주식 투자했길래 400퍼래... 진짜 대박” (wh***) “나에게 집 한 채만 줬으면 좋겠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누리 인턴기자 asdwezx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