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창올림픽 외국 대표팀 인천으로 몰린다…전지훈련지로 '각광'

최종수정 2016.12.21 15:06 기사입력 2016.12.21 15: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1년여 앞두고 인천이 외국 대표팀의 전지훈련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21일 인천시에 따르면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캐나다 아이스하키·피겨스케이팅국가대표팀이 각각 내년 4월과 2018년 2월 인천에서 전지훈련과 현지 적응훈련을 한다.
또 2018년 3월에는 캐나다 장애인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 30여명이 인천에서 훈련을 할 예정이다.

이처럼 해외 전지훈련지로 인천이 각광받는 데는 무엇보다 우수한 체육시설 인프라를 꼽을 수 있다.

인천은 2014 아시안게임을 치르면서 럭비, 하키, 사격, 양궁, 스쿼시, 테니스 등 국제 규격의 20여개 경기장을 갖추고 있다. 이외에도 3200석 규모의 선학국제빙상경기장이 지난해 개장했다.
인천의 뛰어난 입지여건도 한 몫 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 철도망 등 교통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을 뿐만 아니라 동북아의 허브 도시답게 중국, 일본, 동남아시아의 각 나라들과 쉽게 접근할 수 있다.

여기에다 송도국제도시 등에 호텔을 비롯한 숙박이나 음식, 쇼핑, 공원 등의 시설이
잘 갖춰져 있는 점도 외국인들의 호감을 얻고 있다.

인천시는 평창올림픽이 다가올수록 각국 대표팀의 전지훈련 문의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평창올림픽뿐만 아니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020 도쿄 올림픽,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등의 글로벌 스포츠이벤트 전지훈련 유치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전지훈련 외국 선수단에 경기장 사용료를 감면해 주고 숙박업소와 관광명소 이용료도 일부 지원한다. 아울러 시체육회와 각 경기단체는 지원 전담반을 구성해 다양한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아시안게임을 치른 인천의 우수한 체육시설이 국제도시로 발돋움하는 중요한 자산이 될 것"이라며 "외국 대표팀 훈련을 적극적으로 유치해 경기장 이용을 활성화하고 도시 위상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