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경기·강원, 평창올림픽 관광객 유치 위해 뭉친다

최종수정 2016.12.06 14:15 기사입력 2016.12.06 14:15

댓글쓰기

6일 오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동 관광마케팅 업무협약' 체결

평창 올림픽 / 사진=2018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제공

평창 올림픽 / 사진=2018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제공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해외관광객 유치를 목표로 서울시, 경기도, 강원도가 공동 관광마케팅에 나선다.

서울시는 3개 시·도가 총 50억 원을 투자해 해외 TV광고, 온라인 홍보영상, 팸투어 등 다방면으로 통합 마케팅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내년에는 3개 시·도 단체장과 한류스타가 중국이나 일본, 동남아 등 해외로 직접 나가 홍보하는 ‘해외 로드쇼’도 펼칠 예정이다.
주요 추진 사업으로는 평창올림픽 성공기원 대형 이벤트 개최, 해외 TV광고 제작·방영, 온라인 관광 홍보영상 제작·확산, 해외 매체 팸투어, 해외 도시 로드쇼(길거리 홍보)다.

대형 이벤트는 3개 시·도 공동주최로 평창올림픽 개최 G(Game)-1년, G-200일, G-100일 즈음에 맞춰 각 지역에서 릴레이로 열릴 예정이다.

한류스타가 출연하는 해외TV광고는 평창올림픽과 함께 각 지역 겨울과 스포츠, 관광의 매력을 소개하는 콘셉트로 제작되고, 3개 시·도의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를 담은 온라인 관광 홍보영상은 유튜브, 바이두 등 SNS를 통해 홍보된다.
또 사전 답사 여행 성격의 팸투어는 해외 언론, 여행사 관계자를 비롯해 최근 중국 유통업계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중국 ‘왕홍’ 등 세계 파워블로거를 대상으로 할 계획이다.

이번 3개 시·도 공동 관광마케팅 협약은 시가 제안한 것으로, 시는 ▲올림픽 대규모 관광 특수를 활용한 ‘2천 만 서울관광시대’ 조기달성 ▲서울-지방 간 관광 콘텐츠 개발 협력으로 상생관계 구축 ▲스포츠관광 활성화를 제안 이유로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박원순 시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6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만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동 관광마케팅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을 시작으로 시가 주관 지자체가 돼 12월 중 3개 시·도 실무협의체가 구성된다.사업별 실행시기 및 방법과 시·도별 역할 분담 등을 협의하고, 마케팅 효과를 높이기 위해 세부사업은 전문기업에 맡길 예정이다.

박 시장은 “서울시, 경기도, 강원도가 공동 관광마케팅을 펼쳐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지원하는 것은 물론 해외 관광객들의 지역관광까지 유도, 2천 만 서울관광시대를 조기에 열고 서울-지방 간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