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유동훈 문체부 제2차관 평창동계올림픽 현장 방문

최종수정 2022.03.20 19:42 기사입력 2016.12.02 16:00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유동훈 제2차관은 2일, 취임 후 첫 번째 정책 현장 방문지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대회(이하 평창올림픽) 개최 도시인 평창과 강릉을 찾아 대회 시설과 사전점검대회(테스트이벤트) 준비 상황을 종합적으로 점검했다.

이날 유 차관은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 주사무소에서 조직위로부터 올림픽 준비 현황을 보고받고, 개·폐회식이 열리는 올림픽 플라자와 알펜시아 슬라이딩 센터 등의 건설 현장을 방문해 대회 시설이 차질 없이 조성될 수 있도록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유 차관은 이 자리에서 "평창올림픽이 이 힘든 시기에 우리 국가와 국민들에게 다시 희망을 드리는 전환점이 돼야 한다. 최근에 올림픽 준비와 관련된 여러 의혹들을 말끔히 떨쳐내고, 성숙된 선진국가로서의 대한민국을 보여줄 수 있도록 정부, 강원도, 조직위가 협심해 올림픽 준비에 모든 열정과 정성을 쏟아 나가자"라고 당부했다.

특히 유 차관은 "평창올림픽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아직 높지 않은 만큼 평창올림픽이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 속에 치러지는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국민들의 관심을 높이는 다양한 노력들을 함께 마련하여 추진해 나가자"라고 제안했다. 유 차관은 이를 위해 우선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들이 가지고 있는 불안감과 우려를 불식하고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차관은 강릉 스포츠파크에 위치한 올림픽 빙상 경기장으로 이동해, 빙상 종목으로는 처음 열리는 테스트이벤트인 '2016~2017 KB 국제빙상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대회'의 차질 없는 준비를 당부했다. 아울러 "대회시설을 건설하고 경기를 운영할 때는 항상 선수와 관중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세심히 배려해야 한다. 특히 패럴림픽이 선수 편의와 관중 참여, 홍보 등에서 올림픽과 같은 수준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더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줄 것"을 강조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김세정 '여신의 아우라' [포토] 박보영 '러블리 미모' [포토] 안유진 '상큼 비주얼'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