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영재 원장의 세월호 당일 차트 필적, 평소 글자체와 다르다”

최종수정 2016.12.16 17:11 기사입력 2016.12.16 16:52

댓글쓰기

평상시 김영재 원장의 서명(위), 4월16일 김영재 원장의 장모 차트 서명, 사진=고발뉴스 유튜브 생중계 방송화면 캡처

평상시 김영재 원장의 서명(위), 4월16일 김영재 원장의 장모 차트 서명, 사진=고발뉴스 유튜브 생중계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의료시술을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김영재 원장의 차트상 필적이 세월호 참사 당일에만 다르다는 주장이 나왔다.

고발뉴스 생중계 방송에 따르면 ‘최순실 국조특위’의 윤소하 정의당 의원은 16일 최순실씨의 단골 성형의 ‘김영재 의원’을 찾아가 현장 조사한 끝에 “2014년 4월 다른 환자의 차트와 당해 4월16일 장모를 진료할 때 남긴 차트의 서명과 필적이 다르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자신이 직접 촬영한 차트의 일부를 공개하며 “나머지 차트는 (서명이) 흘림체 글잔데, 딱 유일하게 이것만 정자체”라고 말했다. 곧이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세월호 참사 당일이 아닌 다른 날의 차트에는 서명이 흘림체로 적혀 있었다. 필적을 위조했다는 의혹을 살 만한 대목이다.

한편 박 의원의 지원 요청을 받은 박영수 특검팀은 서울 강남에 위치한 ‘김영재 의원’으로 향하고 있어 수사 진행 상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