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일·중 대학총장 한자리에 모여 교육협력 논의

최종수정 2016.12.12 11:30 기사입력 2016.12.12 11:30

댓글쓰기

13일 서울서 '제1회 한일중 대학총장포럼' 개최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한국과 일본, 중국의 40여개 대학 총장 등 170여명이 한 자리에 모여 고등교육 분야의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13일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제1회 한·일·중 대학총장포럼'을 열고 '한일중 고등교육의 이동성'이라는 주제로 글로벌 시대 고등교육의 이동성(Mobility)과 고용가능성(Global Employability)에 대해 논의한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올해 1월 서울에서 개최된 제1차 한일중 교육장관회의에서 각국 교육장관은 3국 대학간 네트워킹 기회를 마련하고 구체적인 고등교육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중요 협의체를 신설하기로 하고 1회 대학총장포럼을 2016년 한국에서 개최하는데 합의한 바 있다.

이번 포럼에서는 3국간 대학생들의 상호교류 프로그램인 캠퍼스아시아(CAMPUS Asia) 사업을 본격화하는 발대식을 갖고 지난 10월31부터 사업에 참여한 한일중 17개 사업단(3국 대학간 컨소시엄) 대학 대표들에게 인증패를 전달한다.
이날 오후 세션에서는 '고등교육 이동성 프로그램(Mobility Program)'이라는 주제로 김광조 유네스코 아태지역본부장, 조엘 이보넷(Joelle Hivonnet) 주한 EU대표부 부대사, 일본 대학평가?학위수여기구(NIAD-QE) 오카모토 카즈오 부회장 등이 연사로 참여해 토론을 진행한다. EU의 대학생 교류 프로그램인 'EU의 에라스무스'와 한일중 3국의 캠퍼스아시아 사업의 성과 및 시사점을 소개하고 고등교육 이동성의 미래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세션2는 '글로벌 고용가능성(Global Employbility)'이라는 주제로, 김진희 네이버I&S 대표가 기업의 시각에서 글로벌 인재 역량에 대해, 이기정 한양대 국제처장이 대학의 시각에서 국제화 전략에 대해 각각 소개할 예정이다.
이준식 부총리는 "한일중 대학총장포럼은 3국 대학 총장들이 모여 교류하는 흔치 않은 기회이니만큼 세 이웃 국가 학생들이 더욱 활발히 교류하며 서로를 배울 수 있도록 대학간 교류 기반을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