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너때문에 탈퇴"…40대女 앙심품고 산악회 동료에 엽총 발사

최종수정 2016.12.19 22:55 기사입력 2016.12.11 16:34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서울 중랑경찰서는 11일 같은 산악회 회원이던 A씨(39ㆍ여)에게 총을 쏜 혐의로 B씨(46ㆍ여)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랑경찰서에 따르면 B씨는 이날 오후 1시30분께 중랑구 묵동에서 A씨의 허벅지에 엽총을 3차례 쐈다.

한발은 빗나갔으나 나머지 두발은 명중했고 산탄이라 허벅지 등 하반신에 네군데 상처가 난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바로 병원으로 이송됐고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총을 쏜 후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A씨 때문에 산악회에서 탈퇴하게 되자 앙심을 품고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B씨가 5월 산악회에서 탈퇴당한 후 9월에 총을 사고 A씨 집 주소를 알아보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총기 면허가 있는 B씨는 총을 맡겨둔 경찰서에 '수렵을 하러 가야 한다'며 총을 받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