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잘 싸운 최두호 "두 번 다시 지지 않겠다"

최종수정 2018.09.12 21:45 기사입력 2016.12.11 14:10

댓글쓰기

UFC206에서 컵 스완슨에 심판 전원일치 판정패
화끈한 타격전…경기후 인터뷰서 기립박수 받아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코리안 슈퍼보이' 최두호(25)가 UFC 진출 네 경기만에 아쉬운 첫 패배를 당했다.

최두호는 11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에어캐나다센터에서 한 UFC206 페더급 경기에서 UFC 페더급 랭킹 4위 컵 스완슨(33·미국)에 심판 전원일치 판정패했다. 앞선 UFC 세 경기를 모두 1라운드에 끝냈던 최두호가 UFC 무대에서 첫 패배를 당했다.

최두호는 강력한 오른손 펀치를 이용해 1라운드 기선을 제압했지만 2라운드부터 스완슨의 경기 운영에 밀리며 아쉬움을 삼켰다. 3라운드 내내 화끈한 타격전이 이어지는 멋진 경기였다. 최두호는 패했지만 경기 후 인터뷰 때 관중들의 기립 박수를 했다.

최두호가 먼저 기선을 제압했다. 최두호는 1라운드 시작과 동시에 스완슨의 안면에 오른손 스트레이트를 적중시켰다. 이어 스완슨의 목을 잡고 니킥을 가했다.
1라운드 중반 이후 스완슨이 킥을 날리며 반격에 나섰다. 1라운드 후반에는 타격을 주고받았지만 전반적으로 최두호는 빠른 발놀림으로 스완슨의 타격을 무력화시켰다. 최두호가 타격 횟수에서 앞서며 1라운드 우위를 점했다.

UFC 최두호[사진=김현민 기자]

2라운드에서는 타격전이 더욱 격렬해졌고 최두호와 스완슨 모두 다운 위기를 넘기는 모습을 보였다.

1라운드에서 다소 밀렸다고 판단한 스완슨이 2라운드 초반 더욱 거세게 밀고 들어오는 모습을 보였다. 2라운드 1분을 지나면서 스완슨이 먼저 최두호를 다운 위기로 몰아붙였다. 스완슨의 펀치에 안면을 허용한 최두호가 휘청거리며 케이지로 물러났고 스완슨이 달려들며 최두호에 펀치를 퍼부었다. 하지만 최두호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최두호는 뒤로 물러나는 중 오른손 펀치를 스완슨의 얼굴에 적중시켰고 스완슨이 휘청거렸다. 최두호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양 손 펀치를 퍼부으며 스완슨을 다운 직전으로 몰고 갔다.

중반 이후 타격전이 이어졌는데 한 차례 다운 위기까지 갔던 최두호의 발놀림이 느려지면서 최두호가 1라운드와 달리 유효타를 많이 허용했다. 스완슨은 2라운드에서 타격 횟수에서 우위를 점했다.

마지막 3라운드에서 1분께 최두호는 잇달아 오른손을 작렬시키며 스완슨을 밀어붙였다. 최두호는 스완슨을 쓰러뜨려 공격을 시도하려 했으나 되레 역습을 허용해 아래에 깔리는 상황이 됐다. 하지만 체력이 떨어진 상황에서 스완슨은 상위 자세를 잡고도 제대로 공격하지 못 했고 최두호도 큰 어려움 없이 위기를 빠져나왔다.

최두호는 경기 종료를 앞두고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스완슨은 종료 직전 묵직한 펀치를 최두호의 안면에 적중시켰다. 최두호는 다시 그로기 상태가 돼 쓰러졌고 스완슨에 깔린 상황에서 소나기 펀치를 허용하고 있던 상황에서 경기 종료를 알리는 공이 울렸다. 결과는 최두호의 전원일치 판정패.

최두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멋진 인터뷰도 준비하고 이길 줄 알았는데 지니까 이런 기분이네요. 다음에 두 번 다시 지지 않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최두호는 스완슨과 싸우려 했던 이유에 대해 "스완슨 팬이었다. 꼭 한 번 싸워보고 싶었다. 이길 자신도 있었다"고 답했다. 그는 "팀 매드 식구들에게 너무 감사하다"고 말한 후 케이지를 떠났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