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상호 "최순실 일가 청문회 불출석, 국민 전체를 능멸하는 행위"

최종수정 2016.12.19 22:19 기사입력 2016.12.06 09: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홍유라 기자]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최순실 씨 일가가 국정조사에 출석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과 관련해 "국민 전체를 능멸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최순실, 최순득, 장시호 등 최순실 일가들이 일제히 (국정조사에) 불출석을 통지했다. 불출석 사유는 몸이 좀 아프고 수사에 대비해야되는 것을 이유로 제출했다"고 소개한 뒤 "이 사람들은 아직도 자신들이 이 나라의 상왕인 줄 아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우상호 "최순실 일가 청문회 불출석, 국민 전체를 능멸하는 행위"

그는 "몸 좀 아프면 나와도 되고 안 나와도 되는 게 국정조사가 아니다"며 "국민에게 석고대죄하고 반성해야 할 사람이 몸이 아파서 안 나오냐"며 "전 국민이 몸이 아프다"고 질타했다. 이어 "자신들이 저지른 범죄를 변호하고 은폐하려고 조사 못 나오겠다는 건데 어디서 이따위 이유를 대고 국회 청문회를 거부하냐"면서 "최씨 일가에 대해 철퇴를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결국 아직도 반성 없고 아직도 자신의 처지 모르는 이 사람들 문제"라면서 "이번 탄핵에서 부결 표를 던지는 사람들은 이런 최순실 일가를 비호하는 그런 표가 될 것이란 게 드러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우 원내대표는 재벌 총수들을 대상으로 하는 청문회와 관련해 "재벌 총수들이 피해자 코스프레하거나 기억나지 않는다거나 자기는 잘 모르는 일이라고 발뺌하면 용서하기 어렵다"면서 "정경유착이 대한민국 경제 왜곡의 주범이라는 것을 잘 안다. 이것을 끊고 경제민주화로 가지 않으면 대한민국 경제 구조는 앞으로 나갈 수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우 원내대표는 "오늘 청문회에서는 문제점이 드러나야 할 것이고, 그러려면 총수가 국민에게 고백하고 앞으로 다시는 정도경영을 통해 권력과 유착하지 않고 자신들의 기술과 새로운 기업문화로 출발하겠다는 다짐하고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