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0만 장병 의료정보 빅데이터 만든다

최종수정 2016.12.19 22:19 기사입력 2016.12.06 09:27

댓글쓰기

군장병의 의료정보를 활용한 빅데이터 연구로 특정 질병의 발생 시기와 지역 등을 예측하는 작업이 추진된다.

군장병의 의료정보를 활용한 빅데이터 연구로 특정 질병의 발생 시기와 지역 등을 예측하는 작업이 추진된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군장병의 의료정보를 활용한 빅데이터 연구로 특정 질병의 발생 시기와 지역 등을 예측하는 작업이 추진된다.

국방부는 6일 미래창조과학부와 협력해 내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군 장병 의료정보 빅데이터 공동연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19개 군 병원과 1200여 개 의무대에서는 하루 평균 2500명의 장병이 진료를받고 있으며, 이들의 의료정보는 고스란히 국방의료정보체계(DEMIS)에 저장된다. 이렇게 수집되는 의료정보는 연 9000만 건에 달하며, DEMIS가 구축된 1998년 이후부터 따지면 현재까지 약 11억 건에 이르는 방대한 의료정보가 축적돼 있다.

특히 이런 의료정보는 진료 대상자가 주로 후기청소년기(19~25세)로 한정되고, 데이터가 표준화돼 있어 분석이 용이하다는 점에서 가치가 높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지금까지는 이런 의료정보가 월별 환자 발생 수 등 단순 통계 분석에만 활용됐지만, 앞으로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장병에 대한 의료서비스 질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국방부는 기대하고 있다.
빅데이터 분석 연구는 ▲지역별ㆍ시기별 유행 질병 예측 ▲약제ㆍ장비 소요예측을 통한 효율적 관리 ▲인공지능 진단체계 도입으로 신속ㆍ정확한 진단 등에 초점이맞춰질 예정이다.

국방부는 "특히 계절별로 발생 빈도가 높은 질병의 데이터를 참조해 질병 발생을 예측하고 예방대책도 강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가령 가을철에 많이 발생하는 감염병인 쓰쓰가무시병이나 신증후성출혈열, 렙토스피라증 등의 발생 지역과 전파 경로 등을 빅데이터를 통해 파악한다면 질병 발생을 사전에 예측해 예방대책을 마련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국방부는 장병들의 개인정보를 암호화한 뒤 빅데이터 분석을 진행할 예정으로, 개인정보가 최우선으로 보호될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방부 박래호 정보화기획관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군 장병의 질병 조기진단, 감염병 조기발견 등 전투력 손실을 최소화하고, 군 병원의 부정적 이미지 해소를 통해 궁극적으로 안보가 굳건해지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