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NL8' 이세영 성추행 논란 이어 정이랑 유방암 비하까지…'프로그램 폐지 요구' 봇물

최종수정 2016.12.19 18:54 기사입력 2016.12.04 15:13

댓글쓰기

정이랑 안영미. 사진=tvN 'SNL8' 방송 캡쳐

정이랑 안영미. 사진=tvN 'SNL8'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SNL8' 이세영에 이어 정이랑까지 하차 수순을 밝을지 주목된다.

3일 방송된 tvN 'SNL코리아 시즌8'에서는 배우 정이랑이 엄앵란을 패러디하던 도중 유방암을 비하하는 듯한 표현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노래를 부르던 정이랑은 가사에 '가슴'이라는 단어가 나오자 엄앵란 성대모사를 하며 "나는 잡을 가슴이 없어요"라고 말했다.

엄앵란은 지난해 말 유방암 2기 판정을 받고 한 쪽 가슴을 절제하는 수술을 받았다. 이후 엄앵란은 한 다큐 프로그램에 출연해 "겨드랑이 안쪽이 감각이 없다. 몸 한쪽이 떨어지니까 슬프고, 기분 나쁘고 기죽는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정이랑이 유방암 환자의 아픔을 비하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논란이 확산되자 4일 tvN 'SNL코리아 시즌8' 제작진은 여러 매체를 통해 "엄앵란 씨의 개인사를 모르고, 노래 가사를 정이랑 씨 본인의 이야기에 빗대어 애드리브를 하다가 오해가 생겼다”며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사과드리며, 재방송 분에서는 해당 장면을 삭제 조치했다. 앞으로 더욱 주의하겠다”고 밝혔다.

정이랑의 소속사 역시 한 매체를 통해 "정이랑이 엄앵란의 유방암 수술 사실을 몰랐다. 자기 가슴에 대해 얘기한다는 게 의도치 않게 논란으로 번졌다. 본의 아니게 폐를 끼쳐 죄송하다. 정이랑이 (엄앵란 측에) 사과의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한편 'SNL8'은 지난 주 이세영이 B1A4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하차한 데 이어 이번주 정이랑 논란까지 이어지며 네티즌들의 프로그램 폐지 요구를 받고 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