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NL8' 또 다시 사과, "엄앵란 개인사 몰랐다"…시청자 반응 싸늘

최종수정 2016.12.19 18:53 기사입력 2016.12.04 11:44

댓글쓰기

정이랑 안영미. 사진=tvN 'SNL8' 방송 캡쳐

정이랑 안영미. 사진=tvN 'SNL8'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SNL8'이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지 않아' 또 다시 사과했다.

4일 tvN 'SNL코리아 시즌8' 제작진은 여러 매체를 통해 "정이랑 씨가 이번 시즌 초반부터 (엄앵란을 묘사한) ‘김앵란’ 캐릭터를 선보이고 있다"며 "이번 생방송 코너에서도 엄앵란 씨의 개인사를 모르고, 노래 가사를 정이랑 씨 본인의 이야기에 빗대어 애드리브를 하다가 오해가 생겼다”고 해명했다.

이어 제작진은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사과드리며, 재방송 분에서는 해당 장면을 삭제 조치했다. 앞으로 더욱 주의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3일 방송된 'SNL8' 코너 '불후의 명곡'에서는 엄앵란 분장을 한 정이랑이 노래를 부르던 중 가사에 '가슴'이라는 단어가 나오자 엄앵란 성대모사를 하며 "나는 잡을 가슴이 없어요"라고 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를 들은 안영미는 "잡을 가슴이 없다는 대목에서 격공했다(격하게 공감했다). 정말 여자 가슴의 한이 느껴지는 무대였다"고 덧붙였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개인의 아픔을 희화화했다며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엄앵란은 지난해 말 유방암 2기 판정을 받고 한 쪽 가슴을 절제하는 수술을 받았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