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낸드플래시 점유율 '삼성 36.6%'…2위와 역대 최고수준 격차

최종수정 2016.12.02 11:15 기사입력 2016.12.02 11:15

댓글쓰기

2위 도시바 19.8%, 삼성전자와 격차 16.8%P 벌어져…SK하이닉스 시장점유율 10.4%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삼성전자가 반도체 낸드플래시 시장점유율에서 압도적 1위를 유지하면서 2위 도시바와의 격차를 역대 최대 수준으로 벌렸다.

2일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삼성전자 점유율은 36.6%로 2분기 36.3%보다 0.3% 포인트 상승했다. 도시바는 2분기 20.1%에서 3분기 19.8%로 0.3% 포인트 떨어졌다.

삼성전자와 도시바의 점유율 격차는 2분기 16.2%포인트에서 3분기 16.8%포인트까지 벌어졌다. 낸드플래시는 전원이 없는 상태에서도 계속 저장되는 플래시 메모리로 세계 시장에서 비중이 높아지는 추세다.

삼성전자 3D 낸드플래시

삼성전자 3D 낸드플래시


삼성전자는 주요 반도체 부문에서 1위를 질주하고 있고, 낸드플래시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낸드플래시도 삼성전자가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지만, D램 등 다른 부분과 달리 압도적인 1위로 보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낸드플래시는 그동안 도시바의 추격이 만만치 않았다는 얘기다.

실제로 도시바는 2012년 초 삼성전자와의 점유율 격차를 0.9% 포인트까지 추격하면서 1위 자리를 위협했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점유율 격차를 벌렸다. 올해 3분기 기준 점유율 격차는 16.8% 수준까지 벌어져 역대 최고 수준의 차이가 났다.
시장점유율은 조사기관마다 다소 차이가 있지만 D램익스체인지 발표 자료를 토대로 볼 때 3분기 삼성전자와 도시바의 점유율 격차는 유의미한 결과다. 삼성은 3차원(3D) V-낸드 적층 기술 등 첨단 낸드플래시 제품에서 경쟁 업체들을 압도하고 있다. 시장점유율 3위는 웨스턴디지털로 17.1%를 기록했다.

낸드플래시 점유율 '삼성 36.6%'…2위와 역대 최고수준 격차

SK하이닉스는 시장점유율 10.4%로서 2분기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SK하이닉스는 시장점유율 순위도 5위에서 4위로 한 계단 끌어올렸다. 5위는 마이크론(9.8%)이 차지했다.

매출액 기준으로는 삼성전자가 37억4400만 달러로 1위에 올랐다. 도시바가 20억2600만 달러, 웨스턴디지털 17억4300만 달러, SK하이닉스 10억6000만 달러, 마이크론 10억200만 달러로 뒤를 이었다.

D램익스체인지는 "삼성이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의 강력한 수요를 등에 업고 시장 리더의 지위를 유지했다"면서 "4분기에 시장 점유율을 더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