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OPEC감산합의]화학업계 "제품가격도 뛰어 수익개선 기대"

최종수정 2016.12.01 11:13 기사입력 2016.12.01 09:40

댓글쓰기

유가 50달러대 진입하면 1~2개월 후부터 제품 가격 상승
수요 뒷받침 해줘 가격 올라도 끄떡 없어


▲LG화학 NCC공장 전경

▲LG화학 NCC공장 전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국내 석유화학 회사들은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이 산유량 감산에 합의한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화학업계는 유가 상승이 화학제품 가격을 끌어올릴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화학업계 관계자는 "일시적으로는 제품 원가가 오르면서 수익성이 안좋아지겠지만, 2~3개월 시차를 두고 유가 상승을 반영해 제품 가격이 오르기 시작하면 화학사들 수익성이 더 좋아질 것"이라며 "제품 수요가 뒷받침해주고 있기 때문에 우려가 없다"고 말했다.

에틸렌 등 주요 화학제품 가격은 감산 합의 이전부터 상승세를 타고 있었다. 화학업계는 최근 유가가 서서히 오르며 이 효과가 제품 가격에 반영됐기 때문이라 분석하고 있다.

화학업계 관계자는"감산 합의 후 1~2개월 후 시차를 두고 앞으로 유가가 50~60달러대로 진입하게 되면, 원가를 반영해 제품 가격은 지금보다 더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롯데케미칼과 LG화학이 생산하는 에틸렌은 지난 10월 독일 바스프 사고 등으로 공급물량이 부족해져 가격이 껑충 뛰었다. 1월부터 10월까지 평균 가격이 t당 714.8달러로 작년 평균 가격(605.6달러) 보다 100달러 이상 올랐다. 11월 4주 가격은 916달러다.

PS(폴리스틸렌)은 올해 내리막을 걷다가 10월 들어 반등했다. 테레프탈산(TPA)도 올초보다 t당 50달러 올랐다. 합성고무(BR, SBR) 역시 연초보다 각각 500달러, 300달러씩 상승했다.

화학업계 역시 정유업계처럼 한두달 전 원유를 사다놓고 제품을 생산한다. 이 덕분에 싸게 산 원유로 만든 최종 화학제품을 현재 원유 시세를 반영한 가격으로 팔면 이익을 더 남길 수 있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