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학 5단체 첫 공동 시국선언 "박근혜 대통령, 국정에서 손떼라"

최종수정 2016.11.22 07:07 기사입력 2016.11.22 07:07

댓글쓰기

"문학인들이야말로 이번 게이트의 직접적 목격자이자 피해자"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보수와 진보를 망라한 5개 주요 문학단체가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공동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 단체들이 시국과 관련해 공식적으로 한 목소리를 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제펜클럽 한국본부와 한국문인협회, 한국소설가협회, 한국시인협회, 한국작가회의 등 5개 문학단체는 21일 '헌정 파괴의 책임을 지고 대통령은 물러나라'라는 제목의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 단체들은 "대한민국은 지금 비상상태"라며 "박근혜 대통령은 모든 국정에서 손을 떼고 자진해서 퇴진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개인들의 사리와 욕망을 채우는 데 국가기구가 동원됨으로써 헌정 질서가 파괴됐다. 이 중심에 박근혜 대통령이 있다"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최근 문화계와 관련된 여러 의혹과 관련해 "문학인들이야말로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의 직접적 목격자이자 피해자"라며 "문화체육관광부가 '아르코 문학창작기금' 심의와 세종도서 선정 작업에 개입해 특정 문인들의 작품을 배제했고, 우수문예지 지원 사업을 대폭 축소해 문학인들의 창작 토양을 황폐화시켰다"고 밝혔다.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사태와 관련해서는 "정권 차원의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관리는 단순히 문화예술계만의 문제가 아니다. 한국사회를 정신적 공황상태로 빠뜨리는 큰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또 "문학인들은 언제나, 부당한 방법으로 행해지는 통치권에 저항하는 국민들과 함께 할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했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