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한도전' 태극기 앞 근엄한 멤버들, 윤봉길 의사 편지 내용은?

최종수정 2016.12.19 18:20 기사입력 2016.11.19 18:06

댓글쓰기

역사X힙합 프로젝트. 사진=MBC '무한도전' 공식 SNS 캡쳐

역사X힙합 프로젝트. 사진=MBC '무한도전' 공식 SNS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무한도전'이 잃어버린 애국심을 되찾아 줄지 주목된다.

19일 무한도전은 공식 SNS를 통해 “지금 이 순간, 책상 앞의, 지하철 2호선의, 불 켜진 사무실의, 계산대 앞의, 이 세상의 모든 ‘애국지사’들을 위한 역사X힙합 프로젝트 <위대한 유산> 두 번째 이야기”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태극기를 배경으로 개화기 분장을 한 ‘무한도전’ 멤버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멤버들은 평소의 장난스러운 모습과는 달리 웃음기를 뺀 진지한 얼굴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또한 제작진은 “‘너희도 만일 피가 있고 뼈가 있다면 반드시 조선을 위하여 용감한 투사가 되어라.’ 이 한 통의 편지로 2016년, 한 아이의 아버지인 내가 1932년, 두 아이의 아버지였던 당신을 이해하게 됐습니다”는 글과 함께 윤봉길 의사의 편지를 낭독하는 개코의 모습을 공개했다.

한편 '무한도전'은 지난 방송에서 한국사 강사 설민석을 초빙해 쉽고 재밌는 역사 강의를 선보였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