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기석 의원 “최순실 조카 장시호 연대 입학, 금전적 비리 있었을 것”

최종수정 2016.11.18 11:29 기사입력 2016.11.18 11:29

댓글쓰기

최순실 조카 장시호가 연세대 입학 특혜 의혹에 휩싸였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최순실 조카 장시호가 연세대 입학 특혜 의혹에 휩싸였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이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가 연세대 입학 당시 “권력형 비리보다는 금전적인 비리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8일 오전 방송된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연세대 측에서는 (장씨가 입학한) 98년도 체육특기생 선발시기 당시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의원도 아니어서 영향력이 미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고 말했다.

이어 송 의원은 “98년도에는 연세대가 특히 체육특기자 입시비리로 큰 홍역을 앓았다. 당시 재판 받은 사람이 40명 정도”라며 “자연스럽게 금전적 비리가 있었을 것으로 연결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송 의원은 “다른 대학교들은 체육특기생과 관련해 ‘전국대회 일정성적 이상’을 요구하지만, 연세대는 대한체육회에서 우수 선수로 추천만 하면 지원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여타 다른 대학에 비해 느슨하다”고 말했다. 이어 “장시호의 학생부 특기생 수상실적을 봤더니, 아니나 다를까 국내대회서 입상한 기록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송 의원은 장시호의 고등학교 성적 일부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장시호의 1학년 1학기 성적은 53명 중 52등. 2학기에는 꼴찌였다. 전교 석차는 1학기에는 261명 중 260등. 2학기에는 262명 중 260등이었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