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유라 이어 사촌 장시호도?…馬가 낀 대입 특혜 의혹

최종수정 2018.02.06 10:10 기사입력 2016.11.09 10:01

댓글쓰기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가 연세대 입학 특혜 의혹에 휩싸였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피혜림 인턴기자] 장유라에 이어 장시호까지! ‘최순실 게이트’의 한 축인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가 연세대 입학 당시 특혜를 받은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9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장시호씨가 1998학년도에 연세대 체육특기생으로 입학할 당시 학교 측이 장씨를 위한 맞춤형 선발요강을 만들었다는 의심을 받는다. 다른 대학이나 학과에 비해 자격요건도 느슨하게 설정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8일 송기석 의원(국민의당)이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서 제출받은 '95~98학년도 전국 대학생 신입생 모집요강'을 보면 연세대는 1998학년도 체육특기생 선발 항목에 ‘기타 종목’을 추가하면서 특기생 정원에 개인종목을 보탰다.

연세대는 이전까지 축구, 농구, 야구, 빙구, 럭비 등 5개 종목에서 단체종목 특기생만을 받았다.

대교협 자료에 따르면 당시 연세대는 개인종목 특기생의 입학 자격으로 “대한체육회에서 우수선수로 추천된 자”로 한정했다. 협회에서 추천만 받으면 지원할 수 있는데다 수능 400점 만점에 60점만 넘으면 되는 조건이어서 특혜 논란의 소지가 충분했던 셈이다.
그러나 연세대 측은 장시호씨 입학 특혜 의혹에 대해 즉각 해명하고 나섰다.

연세대의 관계자는 “1996년 이전에도 5개 단체종목 이외의 개인 특기생 입학이 있었고, 80년대 학번에서 승마 특기생으로 입학한 사례도 확인됐다”며 “특정 개인에 대한 입학 특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피혜림 인턴기자 pihyer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피혜림 인턴기자 pihyerim@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피혜림 인턴기자 pihyerim@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