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체육계 592명 시국선언 동참 “김종·장시호·정유라 즉각 수사하라”

최종수정 2016.11.07 19:19 기사입력 2016.11.07 18:11

댓글쓰기

체육계 시국선언, 사진=연합뉴스 제공

체육계 시국선언,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정인철 인턴기자]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체육계도 시국선언에 동참했다.

오늘 오전(7일) 체육인과 체육 관련 각종 단체 회원 등 592명이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 문화체육 사업으로 사익을 챙겨 온 '최순실 게이트'의 관련자들을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국선언에 동참한 체육시민연대와 스포츠문화연구소 등은 미르 재단과 K스포츠재단을 통한 문화와 체육 분야의 추진 사업으로 사익을 챙겨 온 관련자들을 모두 처벌할 것을 주장했다.

특히 체육인들은 1조원대의 비용을 줄일 것으로 예측된 평창동계올림픽 분산 개최가 2014년 말까지 70% 가까운 여론 지지를 받아왔지만, 박근혜 대통령이 "분산 개최는 없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최순실씨의 관여 의혹을 제기했다.

또 이들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의 구속 수사와 승마 분야 비리 의혹 규명을 위해 최씨의 조카 장시호, 딸 정유라씨에 대한 즉각 수사를 촉구했다.
정인철 인턴기자 junginch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