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미애 "朴대통령, 계엄령 준비한다는 정보도 돌아"

최종수정 2016.12.19 20:51 기사입력 2016.11.18 09: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홍유라 기자]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박근혜 대통령의 사임 거부는 확실하다"면서 "19일 집회 이후 후속 법적조치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박 대통령에게 "하야하라"고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추미애 "朴대통령, 계엄령 준비한다는 정보도 돌아"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이 국민과 싸우기로 자청을 한 모양"이라면서 "국민이 조사를 받으라고 명령을 하는데 청와대에 앉아서 인사권을 행사하고, 검찰 조사를 거부하고 엘시티(LCT) 수사를 지시하고, 친박 지도부를 버티게 하고, 하수인을 시켜 촛불 민심을 인민 재판이라고 하니 마녀사냥이라고 하느니 공격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를 시켜서 물리적 충돌을 해 준비 시간을 끌며 지지층을 결집시키기를 시도하고 사정기관에 흔들리지 말라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 최종적으로 계엄령까지도 준비하고 있단 정보도 돌고 있을 정도로 참으로 무지막지한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박사모가 19일 맞불집회를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에 대해서도 "평화 집회를 통해, 준법 투쟁을 통해 정권의 불법에 맞서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경찰을 상대로 "공공연히 폭력을 준비하고 있는 박사모에 대해 즉각 수사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우리당은 평화로운 집회를 보장할 것을 요구한다"면서 "경찰이 평화집회 보장 요구를 묵살하고 불법을 방치한다면 경찰청장마저 직무유기로 탄핵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추 대표는 전날 야 3당 대표 회동에서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의 영수회담 제안에 반대한 것과 관련해 "물러나길 거부하고 있는 대통령에게 총리 선임을 의논하겠다고 하는 것, 더군다나 부역자 당 대표와 함께 총리 선출을 논의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