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靑, 촛불불상사로 반전노려…빌미줘선 안돼"

최종수정 2016.12.19 20:53 기사입력 2016.11.18 15:02

댓글쓰기

박지원 "靑, 촛불불상사로 반전노려…빌미줘선 안돼"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8일 "청와대는 이번 주말 촛불집회를 예의주시하겠다고 한다. 이는 행여 있을지도 모르는 집회 불상사를 반전의 카드로 호시탐탐 노려보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재한 '국민과 당원께 드리는 글'을 통해 "이러한 때 일수록 그 어떠한 빌미도 줘선 안 된다. 저들에게 폭력을 행사할 구실을 줘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우선 지난 12일 100만명이 집결한 촛불집회 진행에 대해 "현명한 우리 국민은 비폭력과 질서를 외치며 그 어떤 돌발 상황도 만들지 않았다"며 "군사독재를 종식시키고 민주정부를 수립한 경험을 가진 위대한 국민답게 평화적으로 대통령을 퇴진시키고 민주주의를 지키겠다는 의지를 전 세계에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최순실-박근혜게이트로 온 나라가 만신창이가 되었지만 희망은 살아 있다. 질서 정연한 촛불이 반드시 민주주의를 지켜줄 것"이라며 "대통령 오직 한 사람만 퇴진하면 이제 대한민국은 비정상에서 정상으로 돌아온다"고 전헀다.

박 위원장은 아울러 19일 열릴 촛불집회에서도 불상사가 일어나선 안 된다며 '평화시위'를 당부했다. 그는 "청와대는 이번 주말 촛불을 예의주시하겠다고 하지만, 자신을 버리고 태워 어둠을 몰아내는 촛불정신을 받들겠다는 생각이 아니다"라며 "정의가 없는 권력이 폭력이듯, 저들에게 폭력을 행사할 구실을 줘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또 "질서 정연한 평화적 시위로 국민과 당원 여러분의 결연한 의지를 보여 주자"며 " 더욱 뜨겁게 더욱 활활 타오르는 민주주의 촛불을 위해서 내일도 다 함께 모이자"고 당부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