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일 野 정치지도자 회동…文·安·李·朴·金 회동"

최종수정 2016.12.19 20:49 기사입력 2016.11.17 16:56

댓글쓰기

"손학규·안희정 일정 조율중…국정 정상화 길 찾겠다"

"20일 野 정치지도자 회동…文·安·李·朴·金 회동"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 등 야권의 주요 정치지도자들이 20일 오후 회동을 갖고 향후 정국에 대해 논의한다. 박근혜 대통령의 정국 재장악 시도로 정국이 치킨게임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이들의 회동이 분기점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김경록 국민의당 대변인은 1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안 전 대표는 지난 8일 (가칭)정치지도자회의를 제안한 바 있다"며 "그 일환으로 20일 점심 회동을 제안한 결과 김부겸 민주당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이 참석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안 전 대표는 지난 8일 각 대선주자군을 대상으로 정치지도자회의를 열어 향후 정국 수습방안을 논의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이후 문 전 대표도 공개적인 퇴진운동을 선언하면서 안 전 대표 등과의 만남에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기도 했다.

안 전 대표 측은 이에 따라 야권의 주요 정치지도자들을 대상으로 의사를 타진했고, 이 중 문 전 대표 등 4인과의 회동을 확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변인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원칙적으로 찬성할 것으로 보이나, (지방) 일정이 있어 조율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이 시장 측도 "특정인에 대한 배제없이 열려진 회의라면 우리가 제안한 구국회의의 취지와 다르지 않기 때문에 참여에 동의했다"고 전했고, 문 전 대표 측 김경수 민주당 의원도 "문 전 대표는 제안에 대해 찬성하면서, 국민들이 기대하는 결과물을 함께 내놓기 위해서라도 실무논의를 통해 만나서 무엇을 논의할지 사전에 협의하자고 제안했다"고 확인했다.

이에 따라 각 대선주자 측은 18일께 사전 회동을 통해 회동 의제를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각 측의 한 분씩이 모여 의제를 사전 조율할 예정"이라며 "명칭 등도 가칭이라 바뀔 수 있고, 다른 주자들도 비슷한 회의를 제안했었던 까닭에 (변경을) 고려해 보겠다"고 전했다.
다만 이번 정치지도자 간 회동에 여권 정치인들은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안 전 대표가) 여당 쪽 분들도 많이 만났는데, 지금 상황에서 뜻을 같이하는 야당쪽이 먼저 모이는 게 좋겠다고 하는 의견이 있어 (그 의견을) 존중해 모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누가 중심이랄 것도 없이, 국가의 미래와 국민의 삶을 걱정하는 책임있는 정치인들이 모여 붕괴된 국정을 정상화시키는 길을 찾겠다"며 "광장의 민심이 정치영역에서 실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다시한번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