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공연장에서 느끼는 대자연의 비경…존 액설로드의 '알프스 교향곡'

최종수정 2016.11.12 09:00 기사입력 2016.11.12 09:00

댓글쓰기

110명의 연주자 동원...바이올리니스트 시모너 람스마 협연

존 액설로드와 시모너 람스마

존 액설로드와 시모너 람스마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걸작 '알프스 교향곡'을 110명의 오케스트라 연주로 들을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서울시립교향악단은 오는 17일 서울 역삼동 LG아트센터에서 '존 액설로드의 알프스 교향곡'을 개최한다. 미국 출신의 지휘자 존 액설로드(50)는 이번 공연에서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걸작 '알프스 교향곡'을 메인 프로그램으로 지휘하고, 로시니 '윌리엄 텔' 서곡과 같이 대중에게 친근한 레퍼토리도 함께 선보인다.
'알프스 교향곡'은 슈트라우스가 어린 시절 알프스 가르미슈에서 살았던 경험을 바탕으로 탄생한 작품이다. 치밀한 묘사력을 바탕으로 오케스트라 악기의 음악적 효과들을 극대화했다. 등산가의 새벽 출정에서부터 정상 정복과 폭풍우, 하산까지의 여정이 슈트라우스의 풍부한 악상과 독창적인 관현악 기법 안에서 펼쳐진다. 서주를 포함한 5부의 단일악장으로 구성돼 있으며, 알프스에서 마주치는 풍경을 22개의 장면으로 생생하게 묘사하고 있다.

이번 공연에는 무대 안팎에서 연주하는 13명의 호른 주자를 포함해 하프, 오르간 등 총 110명의 연주자가 출연한다. 바그너 튜바와 바람소리를 만들어내는 윈드머신, 천둥소리를 표현하는 선더시트, 카우벨 등 여러 종류의 특수 악기가 동원돼 자연의 음향을 생생하게 재현해 낼 예정이다.

지휘자 존 액설로드는 폭 넓은 레퍼토리와 획기적인 프로그래밍,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로 정평이 나 있다. 스위스 루체른 심포니와 프랑스 페이 드 라 루아르 국립 오케스트라 음악감독을 지냈으며, 현재 밀라노 주세페 베르디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수석 지휘자이자 세비야 왕립 오케스트라의 예술감독으로 활동 중이다. 하버드대학을 졸업한 뒤 레너드 번스타인으로부터 개인 교습을 받았으며, '번스타인 지휘하기'라는 책을 저술해 번스타인 전문가로도 알려졌다.
네덜란드 출신의 바이올리니스트 시모너 람스마도 무대에 올라 모차르트 바이올린 협주곡 4번을 선보인다. 바이올린 협주곡 제4번은 화려한 기교와 함께 간결함과 명쾌함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시모너 람스마는 바이올린 신동으로 5세에 연주를 시작해 19세에 영국 왕립음악원을 최연소로 졸업했다. 그동안 앤드류 데이비스, 네빌 매리너 등 거장들과 로열 콘세트르허바우,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 프랑크푸르트 방송교향악단, 로테르담 필하모닉, 시카고 심포니 등 전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들과 함께했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과감한 모델 화보' [포토] 설현 '통통 튀는 화보'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몽환적인 분위기'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