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병세, 7일 오후 한·중·일 주재 美대사 면담

최종수정 2016.11.07 15:51 기사입력 2016.11.07 15: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한국과 중국, 일본에 주재하는 미국대사들을 면담했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와 맥스 보커스 주중 미국대사, 캐럴라인 케네디 주일 미국대사는 이날 오후 3시 15분쯤 외교부를 찾아 윤 장관을 예방했다.
윤 장관은 인사말에서 세 대사의 상주 지역을 염두에 둔 듯 베이징, 서울, 도쿄를 의미하는 '베세토'(BESETO)라는 단어를 소개하며 "이들 도시는 미국의 아시아 재균형 정책의 세 축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번 예방은 연례적으로 열리는 동북아지역 주재 미국 공관장회의를 계기로 이뤄졌다. 보커스 대사와 케네디 대사는 이번 회의 참석을 위해 최근 방한했다.

특히 이번 면담에서는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의 대북 제재 결의 및 한미 양국의 대북 독자제재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강력한 대북 제재·압박 기조를 재확인할 것으로 관측된다.
또 미 대통령 선거를 하루 앞둔 시점인 만큼 윤 장관과 미국대사들은 대선 이후 한미관계에 대한 전망도 나눌 것으로 보인다. 이어 미국대사들이 한국사회를 뒤흔들고 있는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관심을 표명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