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곡성’ vs ‘부산행’…제37회 청룡영화상 후보작, 가장 사랑받은 영화는?

최종수정 2016.11.07 16:17 기사입력 2016.11.07 15:52

댓글쓰기

사진=영화 '곡성', '부산행' 포스터

사진=영화 '곡성', '부산행' 포스터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제37회 청룡영화상 후보가 최종 확정됐다.

청룡영화상 사무국 측은 7일 후보자와 작품을 발표했다. 올해 발표된 영화 중 관객과 평단의 사랑을 받은 총 21편이 최종 후보작에 올랐다.
올해 청룡영화상에서는 영화 '곡성'과 '부산행'의 접전이 예상된다. '곡성'은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신인여우상 등 총 11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고 '부산행'은 9개 부문(10개 후보) 후보에 올랐다. 이와 함께 '아가씨'가 8개 부문, '밀정'이 7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더불어 '터널'과 '내부자들'이 6개 부문, '검은 사제들'과 '아수라'가 5개 부문의 후보가 됐다. 뒤이어 '동주'가 4개 부문에, '굿바이 싱글'과 '덕혜옹주'가 2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특히 최우수작품상 부문에는 '곡성', '내부자들', '동주', '밀정', '부산행', '아가씨' 6개 작품이 노미네이트 됐다. 감독상에는 '밀정' 김지운, '곡성' 나홍진, '아가씨' 박찬욱, '내부자들' 우민호, '동주' 이준익 감독이 후보로 올라 치열한 경합을 예고했다.
남우주연상은 '곡성' 곽도원, '밀정' 송강호, '내부자들' 이병헌, '아수라' 정우성, '터널' 하정우가 경합을 벌인다. 여우주연상에는 '아가씨' 김민희, '굿바이싱글' 김혜수, '덕혜옹주' 손예진, '죽여주는여자' 윤여정, '최악의하루' 한예리가 이름을 올렸다.

한편 제37회 청룡영화상은 오는 25일 서울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개최된다. 7일 발표된 후보자(작)는 청정원 인기스타상과 청정원 단편영화상, 한국영화 최다관객상을 제외한 15개 부문이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