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곡성군, ‘섬진강 침실습지’ 국가습지 보호구역 지정

최종수정 2016.11.07 11:35 기사입력 2016.11.07 11:18

댓글쓰기

곡성군, ‘섬진강 침실습지’ 국가습지 보호구역 지정

"곡성군, 생태관광지 도약을 위한 첫걸음"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곡성군(군수 유근기)은 7일 ‘섬진강 침실습지’가 ‘국가습지 보호구역’으로 국내에서 22번째로 지정 됐다고 밝혔다.
앞으로 ‘섬진강 침실습지’의 우수한 자연생태계를 보전하고 섬진강과 대황강 유역에 분포한 장선습지, 제월습지, 고달습지, 반구정 습지 등 크고 작은 습지를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보호해 나간다면 곡성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생태관광지로 거듭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곡성 섬진강 침실습지’는 섬진강 중류지역인 곡성군 고달면과 오곡면 등에 걸쳐, 그 면적은 203만㎡에 달한다. 지난 해 자연생태환경 정밀조사를 실시한 결과 멸종위기 야생동물 Ⅰ급인 수달, 흰꼬리수리와 Ⅱ급인 삵, 남생이, 새매, 큰말똥가리 등이 발견돼 보호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야생생물의 다양한 서식 환경을 지니고 있어 양서류와 파충류 등 총 665종의 생물이 서식하고 있음이 확인된 바 있다.

이 밖에 ‘섬진강 침실습지’는 관광자원으로도 손색이 없다. 지금처럼 일교차가 큰 계절이면 침실습지 중간 중간에서 뭉게구름처럼 물안개가 피어올라 신비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물안개가 변화무쌍하게 움직이면서 왕버들나무와 어우러지는 풍경은 전국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환상적인 자태를 뽐낸다. 이 모습을 한 컷의 사진으로 남기기 위해 전국의 사진작가들은 이곳을 수시로 찾곤 한다.
이처럼 생태학적으로 가치가 높은 ‘섬진강 침실습지’가 국가 보호습지로 지정된 것은 ‘섬진강 침실습지’를 보다 체계적으로 보존하고 관리하기 위한 첫 걸음으로 볼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 ‘섬진강 침실습지’의 자연생테계를 보전하면서 습지 탐방로와 관찰데크, 안내해설판 등을 설치하고 사진 콘테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며 “곡성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생태관광지로 거듭나기 위한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고 전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