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광림 "鄭원내대표와 동반사퇴…'최순실 예산' 당연히 삭감" (종합)

최종수정 2016.11.07 15:33 기사입력 2016.11.07 13: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김보경 기자]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의장과 김도읍 원내 수석부대표 등 원내 지도부가 7일 "정진석 원내대표와 함께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의장(가운데)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의장(가운데)


김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오찬 간담회에서 "원내대표가 사퇴하는 경우 정책위의장은 당연히 사퇴한다고 (당헌·당규에) 나와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다음 달 초 예산 처리와 함께 사퇴가 이뤄지면) 7일 이내에 새로운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을 뽑아야 한다"면서 "원내대표와 상의했고 당헌·당규에 따라 당연히 그렇게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향후 예산국회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선, 야당의 협조를 구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최순실 예산'으로 불리는 창조경제 예산에 대한 야당의 삭감 주장에 대해 "최순실 지원예산은 당연히 삭감해야 하지만 관련 예산에 대해 예결위에서 (우선) 심의해야 한다. 12월2일까지는 중립적 입장에서 잘 좀 보조해주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이어 법인세·소득세 인상 등 여야 이견이 불거진 사안과 관련, "법인세는 당의 다수 의원이 반대하고 있고, 논리적으로나 세계적 추세로 봐도 그렇다"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또 사회적경제기본법과 관련해선 "19대 국회에 이어 발의됐는데 당론으론 정하진 않았지만 전체적으로 필요성에 동의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그는 누리예산과 청년일자리 예산과 관련해서는 "지난 9월까지 20조8000억원 상당의 세수가 지난해보다 더 걷혔다"면서 "(야당과) 협의하겠지만 (복지정책이) 무상교육, 기초연금 등의 식으로 한번 가면 되돌릴 수 없는 측면이 있는 만큼 근본적인 고민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는 향후 예산국회의 여야 간 전선이 누리예산 등 교육예산과 복지예산를 둘러싸고 형성될 것이란 전망과 궤를 같이한다.

한편 김도읍 원내 수석부대표는 이 자리에서 예산안 소위 구성에 대해 해명했다. "관례대로 예산 전문가 한두 명을 넣고 (나머지는) 지역 안배가 제일 중요한 기준이 됐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호남 몫으로 예산안 조정소위 위원에 사실상 내정됐던 전북 출신의 정운천 의원이 지도부 퇴진을 주장했다는 이유로 소위에서 배제될 것이란 주장이 제기된 데 따른 조치였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