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꿈에서 전봉준 만났다'는 박승주 후보자 "개인 취향일 뿐"

최종수정 2016.11.07 14:18 기사입력 2016.11.07 12:18

댓글쓰기

7일 오전 개인 성명서 발표해 해명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박승주 국민안전처 장관 후보자가 7일 도심 속 무속행사 참여 및 명상 저서를 둘러 싼 논란에 대해 "개인적인 취향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오전 안전처를 통해 배포한 개인 성명서를 통해 "평상시 국가적으로는 대한민국의 위상제고와 민족정기 선양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부드러워지고 낮아지는 방법에 관심이 많았다"며 이와 관련된 자신의 이력을 소개했다.
그는 우선 "2002 월드컵 당시 행자부 월드컵지원TF팀장을 맡아 운동장 7만 관중에게 붉은 티셔츠를 입게 해 김덕수 사물놀이단의 소리응원이 곁들여져서 4강이라는 결과도 가져온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어 "문민정부 역사바로세우기가 한창인 때 내무부 자치기획과장으로 전국명산에 쇠말뚝 뽑기 사업을 했다"며 "전국적으로 20여개의 쇠말뚝을 뽑았고, 일본식으로 개명된 지명에 대해서는 다시 원래의 지명을 찾도록 지원한 것도 그런 뜻"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와 함께 자신의 명상 저서를 둘러 싼 논란에 대해선 "개인적으로는 부드러워지고 낮아지는 방법을 모색해 왔다"며 "자원봉사운동을 하면서 많은 분들과 접촉하면서 낮아지기 위해 에리히프롬의 ‘소유냐 존재냐’를 여러 번 읽으면서 갈구하던 차에 금곡서당에서 금곡선생님에게 논어와 대학을 배웠고 퇴직후 경희대 사회교육원에서 명상강좌를 수강하면서 마음속에 있는 과욕과 탐욕, 자만과 아집 등 부정적 마음을 반성하는 방법을 통해 씻어내는 공부를 많이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동안 공직생활과 민간자원봉사 활동을 하면서 매사 과제가 생길 때마다 간절한 염원으로 지혜를 구했고 그래서 많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자는 아울러 "‘사랑은 위함이다’라는 책은 경희대 사회교육원 명상강좌 강의노트를 중심으로 정리한 것인데 제가 이해한 것은 이해했다고 썼고, 그 외의 것은 인용하여 썼다"며 "모든 사람들이 정신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진인사대천명 자세를 갖고 있으며 매사에 정신적, 육체적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마지막으로 "안전처는 국민과 함께, 국민과 동행하여 문제를 풀어가면 더욱 효과적인 업무수행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더욱더 낮아지고, 가슴에 사랑을 더 많이 품고 고정관념을 갖지 않고 헤아려 들으려고 한다. 기회가 주어진다면, 국민눈높이에 맞춰 정책을 추진하고, 공무원들을 적극 지원하고, 국민의 의견을 더 많이 듣고자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YTN보도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지난 5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구국 천제' 기도회에 행사를 주최한 단체의 부총재이자 진행위원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박 후보자는 또 2013년 출간한 '사랑은 위함이다'에서 자신이 명상하는 동안 바닷 속이나 다른 나라에서 새로 태어나는 등 총 47차례나 지구에 다른 모습으로 왔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책을 통해 명상 속에서 동학농민운동 지도자였던 전봉준 장군이 자신을 찾아와서 조선 말기 왕의 일기인 '일성록'을 건넸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한 박 내정자는 죽으면 영혼이 메모리칩 2개를 가지고 하늘로 가며 하늘에는 자기영혼의 블랙박스가 있다고 적었다.

더불어 책에 쓰인 내용의 대부분이 직접 경험한 것이라고 강조했으며, 명상 전문가로 알려진 여성 안모씨를 자신의 큰 스승이라고 박 후보자는 밝혔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