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도 靑 압박 "대통령, 탈당·2선 후퇴하라"

최종수정 2016.11.07 11:10 기사입력 2016.11.07 11:10

댓글쓰기

김무성도 靑 압박 "대통령, 탈당·2선 후퇴하라"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성기호 기자]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는 7일 '최순실 게이트' 수습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에게 탈당과 총리 추천권을 국회로 넘기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야당에 이어 여당 일각에서도 요구하고 있는 대통령의 '2선 후퇴'에 대해 "그 용어 자체가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혀 정치권과의 갈등을 예고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헌법의 최종 수호자인 대통령이 헌법을 훼손하며 국정을 운영했다"며 대통령의 2선 후퇴를 공식적으로 요구했다.
 그는 "국민이 위임한 대통령직이라는 공적 권력이 최순실 일가가 국정을 농단하고 부당한 사익을 추구하는 데 사용됐다"며 "새누리당의 책임 있는 위치에 있던 사람으로서 대통령의 헌법 위반을 막지 못한 것에 대해 무슨 말로도 변명할 수 없는 참담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어 "현 정국 상황은 국정 마비를 넘어 국정 붕괴로 이어지고 있다"며 "국민은 박 대통령의 대통령직 수행을 인정하지 않고 분노하면서도, 한편으로 국정 표류에 대해 불안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번 사태의 해결책으로 "대통령께서는 대다수의 국민과 정치권 모두가 요구하는 거국중립내각 구성을 즉각 수용하고 총리 추천권을 국회로 넘겨야 한다. 이를 위해 야당에서 이미 전면 거부하는 김병준 국무총리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대통령께서는 당의 제1호 당원으로서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당을 살려야 한다는 책임의식을 갖고 당적을 버려야 한다. 그렇게 해서 우리 당의 지지 기반인 보수의 궤멸을 막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전 대표는 또 현 이정현 대표의 친박(친박근혜) 지도부에 대해서는 "현 지도부는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사람들(현 지도부)과 더 이상 대화할 의욕이 없어진 상태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야당의 유력 대선 주자가 대통령의 탈당과 2선 후퇴를 요구하고 나섰지만 이 대표를 비롯한 친박 지도부와 청와대는 요지부동인 상황이라 당내 내홍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치권에서 요구하고 있는 대통령의 2선 후퇴와 관련 "2선 후퇴란 표현이 책임내각ㆍ거국내각과 맞물려 나오는 것 같다"면서도 "현행법상에서 2선 후퇴라는 이야기가 법상에 있는 것은 아니다. 업무수행 과정에서 (누가) 실질적인 권한을 갖느냐의 문제"라고 대답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