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석호 최고위원직 사퇴 "당 지도부 역할은 끝나"

최종수정 2016.11.07 09:38 기사입력 2016.11.07 09:38

댓글쓰기

강석호 새누리당 최고위원

강석호 새누리당 최고위원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새누리당 최고위원 중 유일한 비박(비박근혜)인 강석호 의원이 7일 최고위원직을 사퇴했다.

강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 출석해 "이런 사태(최순실 게이트)에서 당지도부는 할일을 다했다. 소임을 다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비박 의원들은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친박 지도부 퇴진을 요구해 왔었다. 이날 강 의원의 최고위원직 사퇴는 친박 지도부 퇴진을 압박하기 위한것으로 보인다.

강 의원은 "어느 시기 두고 (지도부가)퇴진을 하자는 그런 이야기까지 제가 건의를 했다. 그런데 지난 금요일에 이야기를 하고 토요일 일요일까지 제게 한마디 그 부분(지도부 퇴진)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며 "지도부를 새로운 인물로 구성해야 한다. 심지어 당명과 당 로고까지 바꾸는 뼈 깎는 혁신작업 없다면 내년 대선에선 국민들의 돌아선 민심 되돌리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정현 대표에게 "박근혜 대통령과 마음이 잘 맞기 때문에 시너지를 내서 대권창출에 큰 힘이 되겠다는 판단이 당 대표 당선의 주된 원인이었다"며 "그러나 대통령이 불행히도 그 신뢰를 잃었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이정현 대표가 대통령에게 거국중립내각과 청와대 인적쇄신을 요청했으나 거국중립내각은 불발로 끝났다"며 "어떻게든 그 직을 유지하려는 많은 국민들의 분노는 엄청나게 불어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개인적으로 대표와 최고위원회에 죄송스럽다고 말씀 드린다"며 "끝까지 지도부와 함께하지 못한 점을 양해드린다. 저를 뽑아주신 당원 동지 여러분께도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