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정현 "시간적 여유를 달라" 즉각 사임 요구 거부

최종수정 2016.11.07 09:56 기사입력 2016.11.07 09:47

댓글쓰기

이정현 "시간적 여유를 달라" 즉각 사임 요구 거부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7일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 당 비박(비박근혜) 의원들이 주장하고 있는 지도부 사퇴와 관련 "가장 힘들고 어려움에 처해있는 대통령을 도울 수 있도록 제게 조금만 위기관리의 시간적 여유를 허락해 달라"며 즉각 사임 요구를 거부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염치 없지만, 뻔뻔스럽기 그지없지만, 입이 차마 떨어지지 않지만 국정의 큰 책임이 불거지지 않도록, 헌정 중단사태가 오지 않도록, 국민께 피해가 최고화되는 선에서 사태가 수습되도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정공백을 최소화하고, 국정을 최대한 정상화하고, 정치를 복원하기 위한 최소한의 시간이 제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위기를 방치해두고 도망가는 무책임한 당대표이고 싶지는 않다"며 "사태수습을 포기하고 배에서 혼자 뛰어내려 달아나는 비겁한 선장이 되고 싶지 않다. 여론이 들끓는다고 하루아침에 시류에 편승하는 카멜레온이 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번만 더 용서해주시고 한번만 더 도와달라"며 "머지 않아, 절대 머지않아 이만하면 됐다 싶을때 당 대표직을 물러나서 여러분 곁에서 떠나드리겠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