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고위원 사퇴·새 지도부 구성 압박…분당 위기 맞은 與

최종수정 2016.11.07 15:57 기사입력 2016.11.07 10:18

댓글쓰기

최고위원 사퇴·새 지도부 구성 압박…분당 위기 맞은 與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새누리당 최고위원중 유일한 비박(비박근혜)인 강석호 최고위원이 자진 사퇴하며 이정현 대표의 사임을 종용했다. 하지만 이 대표는 "당 대표로서 가장 힘들고 어려움에 처해있는 대통령을 도울 수 있도록 저에게 조금만 위기관리의 시간적 여유를 허락해달라"며 사퇴 거부 의사를 재확인했다. 여기에 비박 중진의원들은 이 대표가 사퇴하지 않을 경우 새로운 지도부를 구성하는 '특단의 대책'을 내릴 수 있다며 압박하고 나와, 새누리당은 사실상 분당이나 다름없는 위기를 맞았다.

강 의원은 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도부는 새로운 인물로 구성해 당 쇄신에 나서야 한다"며 "오늘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 대표를 향해 "박근혜 대통령과 마음이 잘 맞기 때문에 시너지를 내서 대권창출에 큰 힘이 되겠다는 판단이 당 대표 당선의 주된 원인이었다"며 "그러나 대통령이 불행히도 그 신뢰를 잃었다"고 동반 사퇴를 종용했다. 그는 모두발언을 마치고 곧바로 최고위원회의 석상을 떠났다.

하지만 이 대표는 "고립무원의 대통령이 난국의 무게에 짓눌려 힘들어하고 괴로워 신음하는데 나 혼자 마음 편하자고 유유히 곁을 떠나는 의리 없는 사람이 되고 싶지 않다"며 "국정 공백을 최소화하고 국정을 정상화하고 정치를 복원하기 위한 최소한의 시간이 저에게 필요하다"면서 사퇴 의사가 없음을 재확인했다.

그는 "당 위기상황에서 분열보다는 똘똘 뭉쳐서 일단 함께 합심해서 이 위기를 먼저 극복하자"면서 "머지않아 이만하면 됐다 싶을 때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 여러분 곁을 떠나겠다"고 강조했다.
계속되는 비박의 압박에도 이 대표가 '버티기'에 들어가면서 당 내홍은 더욱 격화되는 모습이다.

당내 비주류 중진 의원들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긴급회동을 갖고 이 대표의 즉각적인 사퇴와 김병준 국무총리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이날 회동에는 심재철, 이종구, 김재경, 김용태, 권성동, 장제원, 이학재, 황영철, 김세연, 김학용, 이은재, 나경원, 김성태, 홍일표 등 의원이 참석했다.

브리핑에 나선 황영철 의원은 "당 지도부 사퇴 등 우리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당 지도부를 더이상 인정할 수 없기 때문에 그런 흐름 속에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할 각오를 갖고 있다"며 "우리 차원에서라도 따로 당 지도부의 역할을 할 수 있는 그런 게 필요하지 않겠나"고 밝혀 사실상 '분당'이 가능 할 수 있다는 점을 경고하고 나섰다.

최고위원 사퇴·새 지도부 구성 압박…분당 위기 맞은 與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