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 예결위서도 與野 최순실게이트 '맹폭'

최종수정 2016.10.27 19:06 기사입력 2016.10.27 17:26

댓글쓰기

국회 예결위서도 與野 최순실게이트 '맹폭'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27일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종합정책질의에서는 비선실세로 불리는 최순실(60·여)씨의 국정개입 의혹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맹폭이 이어졌다.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가 예산·법안 정국까지 집어삼키고 있는 형국이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TV조선 보도내용을 인용,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사과문 작성 주체 문제를 거론했다. 그는 "전날 이원종 청와대 비서실장은 대통령이 직접 작성했다는 취지로 답변했는데, 이 보도에 따르면 허위 답변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에 대해 "대국민사과문은 대통령이 홍보수석비서관에게 구술하고, 이를 홍보수석이 문안을 정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어떤 다른 내용이 개입된 것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아울러 김 수석은 수석비서관들 사이에서 개헌이나 거취와 관련한 이견이 표출되고 있다는 보도내용에 대해서도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거듭 부인했다.

김부겸 민주당 의원은 거국내각구성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최고지도자에 대한 국민들의 시노리가 무너지고 있는 상황에서, 금방 신뢰를 회복하기는 어려우니 이를 메울 방법으로 거국내각 요구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이에 대해 "거국내각 문제에 대해서는 신중히 판단해야 한다"며 "우리나라를 시험의 대상으로 할 수 없지 않느냐 하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비박(非朴)계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 역시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정부 대응을 크게 질타했다. 그는 "국무위원들이 좋은 말을 많이 하고 있지만, 신뢰를 잃어 메신저 기능이 상실되면서 잘 들리지 않는다"며 "이럴 때 내각 총사퇴가 필요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장 의원은 "의혹이 제기되면 진상조사보다 '의혹만으로 사람을 자를 수 없다'는 등 겸손함 없이 끼리끼리 인사하고, 비판자는 발목을 잡는것이고 배신의 정치라고 생각하는 정부-청와대 국정운영의 주체가 문제"라며 "지금이라도 열린자세로 검찰을 운운하지 말고 내부적으로 진상조사를 해서 국민들께 겸허히 사실을 밝히는 것이 수습의 전제조건"이라고 강조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