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일 날씨]태풍 영향 남부·제주 흐림…"지진 피해지역 유의"

최종수정 2016.10.03 21:50 기사입력 2016.10.03 21:50

댓글쓰기

제주는 오후부터, 남해안은 저녁부터 비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월요일인 4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태풍의 영향을 받아 남부지방부터 차차 흐려질 것으로 보인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북상 중인 제18호 태풍 '차바(CHABA)'의 영향을 받아 제주도는 오후부터, 남해안은 늦은 밤부터 비가 내리겠다. 강수확률은 약 60∼70%다.

예상 강수량은 남부지방과 제주도, 울릉도·독도가 50∼150㎜다. 경상 해안과 제주 산간에는 250㎜ 넘게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

태풍의 진로와 가까운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최대 순간풍속 30m/s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도 함께 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농작물·시설물 관리와 수방 대책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지진 피해 지역에서는 강한 비바람에 의한 추가 피해 발생 가능성이 있으니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 전 해상과 동해 남부 전 해상, 제주도 전 해상에서 2.0∼8.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3.0m로 일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1도에서 22도로 전날보다 낮겠지만, 낮 최고기온은 21도에서 30도로 전날과 비슷할 전망이다.

서울과 대전은 아침 최저 17도, 부산과 광주는 21도로 예상되며 최고기온은 부산 26도, 광주는 28도, 서울 30도에 이를 전망이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