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그룹 브랜드 가치 일제히 하락

최종수정 2016.10.03 08:46 기사입력 2016.10.03 08:46

댓글쓰기

.

.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롯데그룹의 브랜드 가치가 일제히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브랜드 가치 평가회사 '브랜드스탁'은 3일 2016년 3분기 100대 브랜드를 발표했다. 롯데그룹의 대표 브랜드인 롯데백화점은 지난 2분기 8위에서 16위로 떨어졌다. 줄곧 상위권을 지키던 롯데월드 어드벤처도 12위로 두 계단 미끄러졌다.

다른 계열사의 사정도 다르지 않다. 롯데렌터카는 69위에서 87위, 롯데리아는 68위에서 90위, 롯데슈퍼는 88위에서 94위, 롯데시네마는 87위에서 96위로 각각 하락했다. 2분기 94위였던 롯데면세점은 대열에서 탈락했다.

브랜드스탁은 "국내 유통 대표 브랜드인 롯데백화점이 최근 검찰 수사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했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브랜드 삼성갤럭시는 최근 리콜 사태에도 1위를 유지했다. 다만 BSTI 점수는 2분기 928.5점에서 912.1점으로 떨어졌다. 이마트, 카카오톡, 네이버, 인천공항, KB국민은행, 참이슬, 신한카드, 구글, SK텔레콤, 아이폰 등은 그 뒤를 차례로 이었다.
자동차 브랜드에서는 제네시스가 전체 25위로 1위를 유지했다. 그랜저(55위), 스파크(68위), BMW(80위), 쏘나타(86위) 등도 10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아파트 부문에서는 힐스테이트(69위)가 래미안(72위)을 밀어내고 처음으로 1위를 했다.

엔제리너스(76위), CGV(81위), 에스원 세콤(88위), 귀뚜라미보일러(92위), 바디프랜드(95위), 세븐일레븐(99위) 등은 처음으로 100위권에 합류했다.

100대 브랜드는 BSTI(Brand Stock Top Index) 점수로 매겨진다. BSTI는 230여개 부문의 대표 브랜드 약 1000개를 대상으로 브랜드스탁 증권거래소의 모의주식 거래를 통해 형성된 브랜드주가지수(70%)와 정기 소비자조사지수(30%)를 결합한 브랜드가치 평가모델이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