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월드타워, 마지막 유리창 부착…30년만에 외관 완성

최종수정 2016.10.03 08:00 기사입력 2016.10.03 08:00

댓글쓰기

1987년 사업지 선정…30년간 디자인변경에만 3000억원
진도 9 이상 내진설계, 친환경 에너지


롯데월드타워, 마지막 유리창 부착…30년만에 외관 완성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가 2일 마지막 유리창을 부착, 1987년 사업지 선정 이후 30년만에 123층, 555m 타워 외관을 완성했다고 3일 밝혔다.

타워 외부에는 2만1000여 개의 커튼월(반사유리를 사용한 바깥벽)과 4만2000여 장의 유리창이 부착됐다. 중심부를 가로 지르는 두 줄의 노치 구간은 한강, 남산, 그리고 옛 서울의 중심으로 밤에는 아름다운 빛을 연출한다.

107층(약 435m)부터 전망대 구간(117층~123층)을 거쳐 최상부 랜턴(555m)까지 무려 120m에 달하는 초대형 규모의 '다이아그리드'는 건물의 외관을 더욱 화려하고 아름답게 만든다. 이는 국내 초고층 건물에 적용한 최초의 시도이며, 다이아그리드 공법이 적용된 초고층 건물 중 세계에서 가장 높은 기록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롯데월드타워는 1987년부터 사업이 진행되는 30년간 20차례 다양한 디자인에 제안됐고, 디자인 변경에만 3000억원 가량이 소요됐다. 설계 초반 당간지수와 방패연, 삼태극, 대나무, 첨성대 등 전통적인 요소를 모티브로 한 다양한 디자인인 검토됐고, 결국 전통적인 요소를 모두 아우르는 곡선의 미를 기본으로 한 현대 디자인이 채택됐다.
롯데월드타워, 마지막 유리창 부착…30년만에 외관 완성

한편, 롯데월드타워는 진도 9의 지진과 순간풍속 80m/s(최대 128m/s)에도 견딜 수 있는 내진·내풍 설계를 갖췄다.또 서울전체 인구 1000만명의 무게와 같은 75만톤의 건물 무게를 지탱하기 위해 8만톤의 고강도 콘크리트를 사용해 완성했다.
20개 층마다 피난안전구역을 총 5개소에 설치해 화재 등 비상상황 발생하면 최대 15분이면 피난안전구역(최대 6286명 수용)으로 대피할 수 있다. 19대의 피난용 승강기와 피난 계단 등을 이용해 상주인구 1만5000여명이 63분 안에 전원 대피 가능하다.

또 태양광 발전 모듈, 태양열 집열판, 한강 수온차 발전 등 총 에너지 사용량의 15% 가량을 자체 생산한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