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인 문해교육' 맞춤형 지원 인프라 확충

최종수정 2016.09.30 10:05 기사입력 2016.09.30 09:30

댓글쓰기

교육부, 부처간 협업으로 기초생활능력 교육 콘텐츠 개발·보급

'성인 문해교육' 맞춤형 지원 인프라 확충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글을 읽고 쓰거나 셈하는 본적인 능력이 부족한 성인들을 위해 교육부와 고용노동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등 범부처가 함께 교육 콘텐츠를 개발·보급한다.
정부는 30일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성인문해교육 활성화를 위한 범부처 협력방안'을 심의·확정했다.

이번 방안은 9월 '대한민국 문해의 달'을 맞아 부처별로 추진하고 있던 문해교육 현황을 공유하고, 협업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방안을 함께 고민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특히 북한이탈주민과 다문화가정, 외국인 노동자, 재소자 등 새롭게 문해교육이 필요한 신(新)문해계층이 등장하고 있고, 단순히 글을 읽고 쓰는 수준의 교육에서 기초생활능력 교육까지 문해교육의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부처간 협업의 필요성이 더욱 커진데 따른 것이다.
정부는 우선 학습자가 맞춤형 교육을 거주지 인근에서 쉽고 간편하게 받을 수 있도록 맞춤형 문해교육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다. 문해교육을 받고자 하는 학습자가 국가문해교육센터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각 부처의 문해교육 담당 기관의 위치, 프로그램 등을 클릭 한번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 다문화가정, 북한이탈주민 등 장기적인 언어교육이 필요한 학습자가 해당 부처(위탁기관)에 교육을 신청하면, 국가문해교육센터를 통해 인근 문해교육기관에서 맞춤형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연계한다.

사회공헌활동 지원사업(고용부), 노인 일자리 사업(복지부), 여성 새로일하기센터 사업(여가부) 등 기존에 시행중인 사업을 통해 경력단절여성이나 자원 봉사자들이 문해교사로 활동할 수 있도록 하고, 국립국어원과의 협업을 통해 기존 문해교사 및 자원봉사자 연수를 강화해 전문성 있는 교육이 이뤄지도록 지원한다.

부처간 자원을 공유해 비문해자를 대상으로 하는 생활밀착형 기초생활능력 교육 콘텐츠도 개발·보급한다. 미래창조과학부, 금융감독원과 연계해 비문해자 대상 정보·금융 문해교육을 실시하고 관련부처와 협업해 동영상 기반 교육 콘텐츠를 제작, 누구나 필수적인 안전지식을 숙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문해교육을 받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쉽게 교육 받을 수 있는 여건이 갖춰지도록 관계부처 모두 최선의 노력을 다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