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핵·지진'여파…靑, 추석 당일에도 비상체제 가동

최종수정 2016.09.15 06:31 기사입력 2016.09.15 06:31

댓글쓰기

朴대통령, 연휴 동안 외부 일정 없어

수석실별로 비상연락망 가동…수석비서관들 교대 근무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지난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을 국가비상사태에 준하는 위기로 간주한 청와대가 추석 당일을 포함해 연휴 내내 비상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최근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강행하자 곧바로 청와대에서 안보상황점검회의를 열고 "국가비상사태에 준하는 자세로 북한의 상황을 예의주시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15일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번 연휴 기간 동안 별다른 외부 일정을 잡지 않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등 관련 동향을 수시로 보고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안보실은 물론이고 대통령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들도 연휴 동안 순번을 정해 출근하면서 비상대응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청와대가 추석연휴에도 비상대응을 유지하는 것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이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하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북한은 박 대통령이 중국, 러시아, 라오스 순방에서 4강 정상들과 만나 북핵대응에 대한 협조를 당부한 가운데서도 미사일에 이어 5차 핵실험을 강행했다. 이미 6차 핵실험 준비를 마쳤다는 정황이 포착되고 다음달 10일 노동당 창건기념일에 맞춰 또 다시 도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청와대는 "최근 일련의 북한의 동향을 심각한 상황"으로 간주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13일 국무회의에서 "북한이 우리 영토를 향해 핵을 탑재한 미사일을 한 발이라도 발사하면 그 순간 북한 정권을 끝장내겠다는 각오로 고도의 응징태세를 유지하기 바란다"며 북핵에 대한 강한 경계심을 나타냈다.

연휴 직전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지진도 청와대가 비상사태에 돌입한 이유로 꼽힌다. 이번 지진이 규모 5.8로, 관측 사상 가장 강력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면서 청와대는 더욱 긴장하는 모습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 동향 뿐 아니라 지진 관련 사항도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지진관련 대응방안은 재난안전 파트가 있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실을 중심으로 유관기관과 협조체제를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상청을 위주로 국민안전처가 지원하는 형식이 될 전망이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