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朴대통령 "北, 우리 영토로 미사일 발사하면 끝장낼 각오로 응징해야"

최종수정 2016.09.13 11:45 기사입력 2016.09.13 11:45

댓글쓰기

"사드배치 반대는 북한 도발에 무방비 결과만 초래"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북한의 5차 핵실험 대응과 관련해 "북한이 우리 영토를 향해 핵을 탑재한 미사일을 한발이라도 발사하면 그 순간 북한 정권을 끝장내겠다는 각오로 고도의 응징태세를 유지하기 바란다"고 내각에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와 함께 우리 군이 독자적으로 추진하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응책도 더욱 신속하게 추진하기를 바란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북한 주민들은 굶주림과 열악한 인권 상황으로 하루하루를 힘겹게 버티는 상황인데, 북한 정권은 자신들의 정권 수립 기념일에 맞춰 축포를 터뜨리듯 핵실험을 하면서 오로지 체제 유지에만 매달리고 있다"며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강행한 만큼 각국 정상들도 북한 핵 위협이 명백하고도 현존하는 위협임을 인식하고 국제사회가 더욱 강력한 새로운 제재 방안을 만드는 결과를 만들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핵 위협이 긴박하게 다가오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스스로도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해 이전보다 더욱 실효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둘러싼 논쟁과 관련해 "이런 상황에서 사드 배치에 반대만 하는 것은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너무나 고려치 않고 무방비 상태로 북한 도발에 우리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노출시키는 결과만 가져올 따름"이라고 일축했다.
박 대통령은 "지금 북한이 연일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강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가 사드 배치를 백지화한다면 대한민국의 안보는 무엇으로 지킬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물러서지 않을 뜻을 분명히 했다.

박 대통령은 국민단합도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핵개발 능력과 위협이 시시각각 고도화되고 있는 만큼 우리 내부가 분열돼 힘을 하나로 모으지 못하면 어떤 방어체계도 무의미해질 수 있다"며 "지금은 국론을 결집하고 국민 모두의 힘과 지혜를 모아서 북한의 핵 포기를 위해 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해야 하는 때"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저는 대한민국의 대통령으로서 국가와 국민들을 지킬 수 있는 모든 것을 철저히 해나갈 것"이라며 "현재 상황의 엄중함을 국민들께서 보다 깊이 인식하고 안보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는데 모든 힘을 결집할 수 있도록 내각은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