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 총리, 연일 北에 경고…보폭 넓어진 '안보 총리'

최종수정 2016.09.18 08:00 기사입력 2016.09.18 08:00

댓글쓰기

<자료사진 : 국무총리실 제공>

<자료사진 : 국무총리실 제공>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가 '안보 총리'로서 행보를 넓혀가고 있다. 특히, 북한의 5차 핵실험 도발 이후 직접 안보 현장을 잇달아 방문하고, 연일 북한에 대한 비판과 경고 수위를 높이고 있어 주목된다.

황 총리가 안보 문제를 적극적으로 챙긴 것은 북한의 5차 핵실험 직후다. 황 총리는 지난 9일 청와대 국가위기관리 상황실에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었다. 당시 박근혜 대통령은 라오스를 방문 중이어서 세종시에서 업무를 보던 황 총리가 급거 상경해 회의를 주재했다.

황 총리는 이틀 뒤인 11일 서부전선 최전방에 위치한 인천시 강화군 해병대 2사단 청룡부대를 방문했다. 이날 방문은 북한의 도발에 대한 단호한 대응 의지를 표명하고, 대북 대비태세를 점검하기 위해 이뤄졌다.

그는 "북한의 5차 핵실험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자 우리와 국제사회에 대한 노골적인 정면 도전행위이며 폭거"라며 "북한 정권이 주민들의 민생을 외면하고 핵과 미사일 개발에만 몰두한다면 정권의 공고화는커녕 자멸의 길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국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튼튼한 안보태세를 구축하는 것은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함이 없다"며 "대한민국의 안보는 내가 책임진다는 각오와 무적해병의 정신으로 철저히 무장해달라"고 당부했다.
추석 연휴 첫날인 14일에는 수도권 소재의 한 패트리어트 부대를 방문해 방공태세를 점검했다.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북한 정권이 주민들의 열악한 인권과 생활고를 외면하고 핵·미사일 도발을 일삼는 것은 자멸의 길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며 "군이 고도의 응전태세를 갖춰 달라"고 지시했다.

그는 "북한의 비이성적인 도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온 국민이 혼연일체가 돼 더욱 강력한 안보태세를 갖춰야 할 것"이라며 "특히, 패트리어트 부대가 점증하는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해 완벽한 대비태세를 갖춰 국토 방어에 앞장서 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황 총리는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역에서 대한민국 해양주권을 수호하기 위해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본부 3008함 함장인 최시영 경정에게 전화를 걸어 노고를 치하하기도 했다.

황 총리는 전화 통화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제재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5차 핵실험을 감행한 엄중한 시기에 해양경찰의 노고 덕분에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편안한 추석연휴를 보낼 수 있어 마음 든든하게 생각한다"면서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우리 NLL해역을 굳건히 지킬 수 있도록 비상대비 태세를 확고히 유지하라"고 지시했다.

지난 12일 추석연휴 특별수송대책을 점검하기 위해 한국철도공사 철도수송대책본부와 대전역을 찾았을 때에도 북한의 5차 핵실험을 언급하면서 "명백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으로서 우리와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 도전행위로 도저히 용납할 수 없으며, 우리 국민이 단합된 모습을 보임으로써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강력하고 단호하게 응징할 수 있도록 만반의 대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같은 날 세종특별자치시위원회를 주재한 자리에서도 황 총리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에 광분하는 것은 정권을 공고화하기는 커녕 오히려 (김정은) 정권의 파멸을 재촉하는 독약이 되고 말 것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경고한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 안보리 결의와 '북핵불용'이라는 국제사회의 일치된 목소리에 대한 정면도전으로, 한반도와 7500만 한민족의 명운을 담보로 한 무모한 폭거"라며 "정부는 유엔 등 국제사회와 공조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결국에는 북한이 핵을 포기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