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주 지진] 삼성전자·SK하이닉스 반도체 공장 이상 無

최종수정 2016.09.12 22:18 기사입력 2016.09.12 22: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12일 오후 7시 44분 경북 경주에서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했지만 삼성전자 · SK하이닉스 의 반도체 공장 피해는 없는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국내 반도체 반도체 생산라인은 각각 경기도 기흥과 이천에 있다. 반도체 생산라인은 미세 공정 등 민감한 부분이 많아 다른 제조업 생산라인보다 지진에 취약하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전자 반도체 생산라인은 공장 자체 내진 설계가 진도 6~7의 지진까지 견딜 수 있도록 되어있다"며 "이번 지진 영향은 없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도 "지진피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의 CE·IM부문, LG전자, 삼성SDI,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LG이노텍 등 삼성·LG 계열 전자·부품회사들도 지진 피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지난 2월 대만에서 발생한 진도 6.4의 지진으로 TSMC 등 현지 반도체 회사가 생산라인을 멈춘 바 있다. 일반적으로 반도체 공장이 가동을 멈추면 생산 중이던 웨이퍼 대부분을 폐기해야 한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