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대천왕' 알베르토 피자 지식 뽐내, '미국LA 1호 포장마차' 최정우 사연 눈길

최종수정 2016.09.10 17:41 기사입력 2016.09.10 17:41

댓글쓰기

알베르토 최정우. 사진=SBS '백종원의 3대천왕' 제공

알베르토 최정우. 사진=SBS '백종원의 3대천왕'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3대천왕' 알베르토가 이탈리아 피자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10일 SBS'백종원의 3대천왕'에서는 피자 종주국 이탈리아에서 온 알베르토 몬디와 '미국 LA 1호 포장마차'의 주인공 배우 최정우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휘재의 피자팀에 합류한 알베르토는 피자에 대한 다양한 지식을 뽐냈다. 미국식 마르게리타가 등장하자 "이탈리아의 마르게리타는 더 얇고 프레쉬 모짜렐라만 사용한다. 또 구워낸 후 토핑을 올려주지만 미국은 다 올린 채로 구워낸다"며 양국의 마르게리타 차이점을 설명했다. 시식 시간에는 집에서 준비해온 이탈리아 향신료 오레가노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준현의 전팀에 합류한 최정우는 LA에서 1호 포장마차를 개업해 대박을 낸 이력을 공개했다. "어떤 메뉴들을 판매했냐"는 질문에 "닭발, 곰장어, 전, 우동 등 포장마차에 있는 메뉴들은 다 팔았다"고 설명했다.

최정우는 녹화 초반 "예능과 잘 맞지 않는 것 같다"며 걱정했지만 녹화 내내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였다. 특히 머리부터 꼬리까지 통으로 부쳐낸 통명태전을 보고 "혁명적이다. 마치 전계의 스티브 잡스 같다"고 말하는가 하면 이어진 시식에서는 음식을 입에 넣자마자 하이톤의 돌고래 소리를 발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