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태원 SK 회장, 中 시노펙과 '정유·윤활유' 사업 확대 논의

최종수정 2016.09.09 09:46 기사입력 2016.09.09 09:46

댓글쓰기

中 베이징서 시노펙 왕위푸 동사장 만나
석유화학 합작 성공모델 외 정유·윤활유로 협력 확대 논의
"차이너 인사이더 전략에 다시 속도"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최태원 SK 그룹 회장의 '차이너 인사이더(China Insider)' 전략이 다시 속도를 내고 있다. 중국기업과의 석유화학 합작사업 성공에 힘입어 이번에는 정유·윤활유까지 사업확대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최 회장은 8일 중국 베이징에서 중국 최대 국영 석유기업인 시노펙의 왕위푸 동사장을 만나 SK와 시노펙 간 사업협력 확대 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김준 SK에너지 사장, 김형건 SK종합화학 사장, 이기화 SK루브리컨츠 사장 등 SK이노베이션 계열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시노펙에서는 왕위푸 동사장을 비롯해 따이허우량 총경리 등이 배석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8일 중국 베이징의 시노펙 회의실에서 왕위푸 시노펙 동사장 등 경영진을 만나 악수를 나누며 인사하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8일 중국 베이징의 시노펙 회의실에서 왕위푸 시노펙 동사장 등 경영진을 만나 악수를 나누며 인사하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 줄에서 4번째)과 SK 경영진이 지난 8일 중국 베이징의 시노펙 회의실에서 왕위푸 시노펙 동사장(왼쪽 줄에서 4번째) 등 시노펙 측 경영진과 회의를 하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 줄에서 4번째)과 SK 경영진이 지난 8일 중국 베이징의 시노펙 회의실에서 왕위푸 시노펙 동사장(왼쪽 줄에서 4번째) 등 시노펙 측 경영진과 회의를 하고 있다.


최 회장이 시노펙 최고경영자를 만난 것은 2012년 11월 이후 4년여 만이다. 최 회장은 당시 베이징에서 왕티엔푸 총경리와의 만남을 통해 6년여를 끌어온 에틸렌 합작공장 설립 협상을 타결지었다. 이후 SK종합화학과 시노펙은 총 투자비 3조3000억원을 들여 후베이성 우한시에 에틸렌 합작공장(중한석화)를 설립했다. 이 공장은 2014년부터 연산 약 250만t의 석유화학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상업가동 첫 해부터 1477억원의 흑자를 냈고, 지난해에는 406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SK의 '글로벌 파트너링' 대표 성공사례로 자리매김했다.

최 회장은 이날 만남에서 "중한석화의 성공을 일궈낸 협력 경험을 바탕으로 양 그룹 간 사업협력의 폭과 깊이가 더해지기를 기대한다"며 협력강화 의지를 내비쳤다. 양 그룹 경영진은 기존 석유화학 분야 외에 정유·윤활유, 윤활기유 등 분야로의 사업 협력 확대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시노펙측은 SK이노베이션 계열이 보유하고 있는 정유·석유화학 공장 운영 노하우와 안전·환경기술 협력방안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최 회장의 이같은 '차이나 인사이더' 전략에 힘입어 SK이노베이션 계열도 중국사업 강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정철길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은 올 초 SK종합화학의 실질적 본사가 있는 중국 상하이와 중한석화를 방문해 '중국 중심의 글로벌 성장'을 독려한 바 있다. SK종합화학은 올해부터 중국에 전략본부와 글로벌성장추진실을 신설하고, 김형건 사장 등 주요 임직원을 중국에 전진배치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중국을 중심으로 고부가 화학제품군의 차별적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을 발굴해 인수합병(M&A)을 하거나 글로벌 파트너링 방식의 합작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