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서도 해외통신사업자 인증획득 가능해진다

최종수정 2016.08.28 12:00 기사입력 2016.08.28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스마트 디바이스 수출에 필요한 인증시험 서비스 제공을 위해 '해외통신사업자 인증랩(이하 인증랩)'을 29일 구미전자정보기술원 모바일융합기술센터 내에 개소한다고 28일 밝혔다.

현재 국내 기업이 해외 통신사업자에게 스마트 디바이스를 수출하기 위해서는 해외 현지를 방문해 해당 사업자가 요구하는 인증시험을 통과해야 한다.

하지만 국내에 인증랩을 구축하게 되면, 국내 수출 기업들은 해외에 나가지 않고도 해외 현지에서 획득한 인증시험과 동일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를 통해 국내기업의 제품 개발기간 단축 및 인증비용 절감, 기술 및 디자인 유출 등을 방지할 수 있게 된다.

이번에 개소되는 인증랩은 노키아의 2G(GSM) 및 3G(WCDMA)에 대한 인증시험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며, 단계적으로 노키아의 4G(LTE-FDD) 및 차이나 모바일 사업자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날 개소식에는 경상북도, 구미시, 구미전자정보기술원, 노키아 및 산·학·연 전문가 등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정완용 미래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이번 '해외통신사업자 인증랩' 구축을 통해 향후 지속적으로 증가할 스마트 디바이스 관련 국내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