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남자배우 수입 1위, 720억 벌어들인 ‘더락’ 드웨인 존슨…청룽 2위

최종수정 2016.08.26 11:42 기사입력 2016.08.26 11:42

댓글쓰기

드웨인 존슨 / 영화 '샌안드레아스' 스틸컷

드웨인 존슨 / 영화 '샌안드레아스' 스틸컷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올해 가장 수입이 많은 남자배우는 ‘더락’ 드웨인 존슨인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에 따르면 26일(한국시간) 전 세계 남자배우 수입 1위에 드웨인 존슨이 선정됐다. 존슨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약 6450만 달러(약 720억4000만원)를 벌어들였다.

중국배우 청룽(성룡)이 존슨의 뒤를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청룽의 수입은 약 6100만 달러(약 681억원). 앞서 1700만 달러(약 190억원)를 벌어들여 가장 수입이 많은 여자 배우 5위에 오른 판빙빙이(범빙빙)까지 중국 배우들이 높은 순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청룽의 뒤를 이은 배우는 영화 ‘제이슨 본’의 맷 데이먼. 약 5500만 달러(약 614억원)로 3위를 차지했고 톰크루즈(5300만 달러), 조 뎁(4800만 달러)이 그 뒤를 이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 사진=아시아경제 DB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 사진=아시아경제 DB


지난해까지 3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던 영화 ‘아이언맨’의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3300만 달러(약 368억 원)로 8위에 그쳤다.

한편 25일 발표된 가장 수입이 많은 여자 배우 1위를 차지한 영화 ‘헝거 게임’의 제니퍼 로렌스는 4600만 달러(약 513억2000만원)를 벌어들여 2년 연속 정상을 지켰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