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범정부 '지능정보사회추진단' 설립…"AI 사회 밑그림 그린다"

최종수정 2016.07.28 14:00 기사입력 2016.07.28 14:00

댓글쓰기

미래부 실장이 단장, 관련 정부부처·기관 포함
10월까지 지능정보사회 종합대책 마련
민간 지능정보기술연구원, 29일 정식 설립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다가올 인공지능(AI)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범정부 차원에서 지능정보사회추진단을 설립키로 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8일 전세계적인 제4차 산업 혁명에 대응해 지능정보기술 확산에 따른 경제사회의 미래 변화상을 분석하고 바람직한 지능정보 사회 실현을 위한 국가차원의 중장기 종합 대책 수립 및 추진을 위해 지능정보사회 추진단을 설치,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미래부는 최근 총리실 훈령인 '지능정보사회 추진단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안'을 행정 예고했다. 미래부는 관계 부처와의 협의 및 의견 수렴을 거쳐 8월중 추진단을 발족할 계획이다.

행정예고에 따르면 지능정보사회추진단장은 미래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을 단장으로 하고 국장급으로 부단장을 임명할 계획이다. 또 관계부처 공무원과 관계 기관 및 단체의 임직원이 추진단에 포함된다.
또 추진단 업무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관련 중앙행정기관 소속 차관 또는 차관급 공무원,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민관합동 추진협의회를 두기로 했다. 민관합동추진위원회 의장은 미래부 장관이 맡는다.

지능정보사회추진단은 앞으로 다가올 인공지능사회에 대한 전반적인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지능정보기술 확산에 따른 경제사회 구조 변화 분석 및 대응방향 수립, 미래 일자리 구조 변화 분석 및 대응방향 수립에 관한 사항, 인재 육성 방안, 법제도 개선 및 역기능 대응 방안 마련 등도 업무에 포함된다.

지능정보사회추진단은 지난 3월 미래부가 박근혜 대통령에 보고한 지능정보산업발전전략의 일환이다. 미래부는 이 전략에 따라 지난 4월 지능정보사회 민관합동 추진협의회와 지능정보사회 추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이번 추진단 설립은 TF의 활동 범위를 범정부차원으로 확대한 것이다. AI 기술이 정보통신기술(ICT), 과학기술계 뿐 아니라 전 사회에 미치는 파급 효과가 크기 때문이다.

지능정보사회추진단은 우선 10월까지 지능정보사회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이후에도 1~2년간 지속적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한편, 민간에서는 국내 기업들의 AI 연구개발(R&D) 역량을 모으기 위한 지능정보기술연구원이 29일 정식 설립을 앞두고 있다. 지능정보기술연구원은 삼성전자, LG전자, SK텔레콤, KT, 현대자동차, 네이버, 한화생명 등 7개 기업이 30억원씩 공동출자해 설립한 연구소 기업이다. 초대 지능정보기술연구원장에는 김진형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장이 내정됐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